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국철 폭로와 진술내용 다르다”
입력 2011.10.11 (13:13) 연합뉴스
"검사장급에 줬다는 돈 사업자금 빌려준 것 진술"
차용증도 있어…"실제 전달됐다는 말 듣지 못해"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자신의 회사 구명 청탁을 위해 현직 검사장들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한 1억원에 대해 검찰조사에서는 "사업자금으로 빌려준 돈"이라고 달리 진술했다고 검찰이 11일 밝혔다.

이 회장의 폭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 회장이 밖에서 주장한 바를 조사한 내용에 대해 그동안 말을 하지 않았는데 자꾸 내용이 부풀려지고 의혹만 커져 해명차원에서라도 말을 해야겠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회장은 앞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하던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으로부터 검찰사정에 밝다는 사업가 김모씨를 소개받았고, 김씨에게 SLS조선 급여통장에서 나온 1억원짜리 수표를 건네줬다. 김씨가 현직 검사장급 인사에게 이 돈을 전달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 회장은 또 다음 날 김씨가 돈을 건넨 현직 검사장급 인사가 한 명 더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회장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이 회장은 전날 조사에서 김씨에게 사업자금으로 2억원을 빌려줬고 이에 대한 차용증도 갖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당시 검사장급에게 실제로 돈을 줬다는 말을 했느냐고 물어보니 아니라고 하면서 '경비로 썼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그래서 이 회장은 자신의 사건을 위해 청탁하는 데 쓴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씨가 검사장급에게 돈을 줬다고 이 회장에게 말한 적이 없는데도 이 회장은 검사장급에게 로비를 했다는 식으로 해석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이 회장이 주장한 1억원의 용처 추적에 나서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는 상태다. 이 회장은 이날 새벽 세 번째 검찰 조사를 받고 나와 "1억원과 관련된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또 박영준 전 국무총리실 차장의 일본출장 중 향응 제공 주장과 관련해 이 회장이 수사팀에 제출했다는 SLS그룹 일본 현지법인 간부 권모씨의 연락처로 접촉을 시도했으나 전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회장이) 권씨를 불러서 조사받게 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는 이어 이 회장이 권재진 법무장관 관련 의혹을 진술조서에서 모두 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조서를 확인할 때 (이 회장으로부터) 아무런 항의나 이의가 없었다. 영상기록으로 다 녹화해놨으니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검찰 “이국철 폭로와 진술내용 다르다”
    • 입력 2011-10-11 13:13:11
    연합뉴스
"검사장급에 줬다는 돈 사업자금 빌려준 것 진술"
차용증도 있어…"실제 전달됐다는 말 듣지 못해"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자신의 회사 구명 청탁을 위해 현직 검사장들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한 1억원에 대해 검찰조사에서는 "사업자금으로 빌려준 돈"이라고 달리 진술했다고 검찰이 11일 밝혔다.

이 회장의 폭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 회장이 밖에서 주장한 바를 조사한 내용에 대해 그동안 말을 하지 않았는데 자꾸 내용이 부풀려지고 의혹만 커져 해명차원에서라도 말을 해야겠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회장은 앞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하던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으로부터 검찰사정에 밝다는 사업가 김모씨를 소개받았고, 김씨에게 SLS조선 급여통장에서 나온 1억원짜리 수표를 건네줬다. 김씨가 현직 검사장급 인사에게 이 돈을 전달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 회장은 또 다음 날 김씨가 돈을 건넨 현직 검사장급 인사가 한 명 더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회장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이 회장은 전날 조사에서 김씨에게 사업자금으로 2억원을 빌려줬고 이에 대한 차용증도 갖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당시 검사장급에게 실제로 돈을 줬다는 말을 했느냐고 물어보니 아니라고 하면서 '경비로 썼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그래서 이 회장은 자신의 사건을 위해 청탁하는 데 쓴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씨가 검사장급에게 돈을 줬다고 이 회장에게 말한 적이 없는데도 이 회장은 검사장급에게 로비를 했다는 식으로 해석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이 회장이 주장한 1억원의 용처 추적에 나서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는 상태다. 이 회장은 이날 새벽 세 번째 검찰 조사를 받고 나와 "1억원과 관련된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또 박영준 전 국무총리실 차장의 일본출장 중 향응 제공 주장과 관련해 이 회장이 수사팀에 제출했다는 SLS그룹 일본 현지법인 간부 권모씨의 연락처로 접촉을 시도했으나 전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회장이) 권씨를 불러서 조사받게 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는 이어 이 회장이 권재진 법무장관 관련 의혹을 진술조서에서 모두 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조서를 확인할 때 (이 회장으로부터) 아무런 항의나 이의가 없었다. 영상기록으로 다 녹화해놨으니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