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노트 밀반입하려 한 前경찰관 기소
입력 2011.10.11 (13:23) 수정 2011.10.11 (15:16) 사회
부산지검 외사부는 북한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미화 100달러짜리 위조지폐, 이른바 슈퍼노트 50만 달러 상당을 밀반입하려 한 혐의 등으로 전직 경찰관 59살 김모 씨를 구속 기소하고, 김씨와 공모한 투자자 41살 정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중국 하얼빈에서 중국동포 모 씨에게 25만 달러를 건네주고 그 대가로 50만 달러 상당의 위조지폐를 사서 밀수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이에앞서 지난해 11월 중국에서 슈퍼노트 3만 달러를 밀반입해, 투자자를 설득하기 위해 서울의 한 시중은행에서 슈퍼노트 2장을 한화로 환전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슈퍼노트 밀반입하려 한 前경찰관 기소
    • 입력 2011-10-11 13:23:18
    • 수정2011-10-11 15:16:41
    사회
부산지검 외사부는 북한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미화 100달러짜리 위조지폐, 이른바 슈퍼노트 50만 달러 상당을 밀반입하려 한 혐의 등으로 전직 경찰관 59살 김모 씨를 구속 기소하고, 김씨와 공모한 투자자 41살 정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중국 하얼빈에서 중국동포 모 씨에게 25만 달러를 건네주고 그 대가로 50만 달러 상당의 위조지폐를 사서 밀수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이에앞서 지난해 11월 중국에서 슈퍼노트 3만 달러를 밀반입해, 투자자를 설득하기 위해 서울의 한 시중은행에서 슈퍼노트 2장을 한화로 환전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