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숭례문 복구용 기왓가마 화입식
입력 2011.10.11 (13:44) 포토뉴스
숭례문 복구용 기왓가마 화입식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숭례문 복구용 기왓가마 화입식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숭례문 복구용 기왓가마 화입식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전통 기왓가마 화입식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과 김찬 문화재청장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숭례문 복구에 사용될 기왓장
11일 충남 부여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렸다. 관계자들이 기왓장을 가마 안에 적재하고 있다.
숭례문 복구에 사용될 기왓장
11일 충남 부여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렸다. 관계자들이 기왓장을 가마 안에 적재하고 있다.
숭례문 복원 기와가마
숭례문 복원에 쓸 기와 2만2천여 장을 구워낼 전통가마. 문화재청은 충남 부여의 한국전통문화학교 교내에 조선시대 전통가마 3기를 복원하고 11일 불을 때는 화입식(火入式)을 거했다.
숭례문 복원 기와가마
숭례문 복원에 쓸 기와 2만2천여 장을 구워낼 전통가마. 문화재청은 충남 부여의 한국전통문화학교 교내에 조선시대 전통가마 3기를 복원하고 11일 불을 때는 화입식(火入式)을 거했다.
  • 숭례문 복구용 기왓가마 화입식
    • 입력 2011-10-11 13:44:52
    포토뉴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11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학교에서 숭례문 복구에 쓰일 전통 기왓장을 만들기 위한 기왓가마 화입식이 열린 가운데 국내 유일의 전통기와 장인인 중요무형문화재 91호 한형준 선생 등이 가마에 불을 붙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