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경부, 외국인 직접투자 증가세 주춤…1∼9월 76억 달러
입력 2011.10.11 (16:27) 경제
지난 3분기 외국인 직접투자가 지난해보다 줄면서 증가세가 주춤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식경제부는 올 3분기까지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은 1년 전보다 4.3% 증가한 75억 8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올 상반기까지의 증가율 23.8%보다 크게 둔화 된 수준입니다.

특히 3분기 신고액은 24.5% 줄어든 22억 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대해 지경부는 "미, 일의 신용등급 하락과 유로존 재정위기 등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증가율이 둔화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업종별 현황을 보면 유통 물류가 55.1% 증가한 반면, 제조업은 10.7% 감소했습니다.

지역별 투자 규모는 서울이 24억 8천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경기와 충북, 경북 순이었습니다.
  • 지경부, 외국인 직접투자 증가세 주춤…1∼9월 76억 달러
    • 입력 2011-10-11 16:27:33
    경제
지난 3분기 외국인 직접투자가 지난해보다 줄면서 증가세가 주춤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식경제부는 올 3분기까지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은 1년 전보다 4.3% 증가한 75억 8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올 상반기까지의 증가율 23.8%보다 크게 둔화 된 수준입니다.

특히 3분기 신고액은 24.5% 줄어든 22억 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대해 지경부는 "미, 일의 신용등급 하락과 유로존 재정위기 등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증가율이 둔화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업종별 현황을 보면 유통 물류가 55.1% 증가한 반면, 제조업은 10.7% 감소했습니다.

지역별 투자 규모는 서울이 24억 8천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경기와 충북, 경북 순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