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험천만 중학생 기절놀이, 정신 잃을뻔
입력 2011.10.11 (18:01) 사회
인천시 교육청은 지난달 8일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기절놀이를 한 사실을 적발하고 가해 학생 5명에게 사회봉사활동을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 교육청은 당시 학생 5명이 A군의 목을 눌러 A군이 순간적으로 정신을 잃고 목 근육을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교육청은 기절놀이를 학교폭력으로 간주해 학생들이 위험한 놀이를 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위험천만 중학생 기절놀이, 정신 잃을뻔
    • 입력 2011-10-11 18:01:06
    사회
인천시 교육청은 지난달 8일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기절놀이를 한 사실을 적발하고 가해 학생 5명에게 사회봉사활동을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 교육청은 당시 학생 5명이 A군의 목을 눌러 A군이 순간적으로 정신을 잃고 목 근육을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교육청은 기절놀이를 학교폭력으로 간주해 학생들이 위험한 놀이를 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