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SK, 적지서 먼저 2승!…1승 남았다!
입력 2011.10.11 (22:05) 수정 2011.10.11 (23: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SK가 기아를 꺾고 2연승을 올리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5회까지 SK와 기아는 고든과 서재응의 투수전으로 이어졌습니다.



0대0으로 팽팽하던 균형은 6회, 잘던지던 서재응이 난조를 보이며, SK 쪽으로 기울었습니다.



서재응이 물러난 뒤 SK는 1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고, 타격감이 좋은 안치용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안치용은 바뀐 투수 유동훈을 상대로 천금같은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습니다.



2차전 대타 동점 홈런에 이어 이번에는 결승타를 뽑아냈습니다.



SK는 5와 1/3 이닝동안 무실점 호투한 선발 고든에 이어 막강 불펜진을 투입해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기아를 2대0으로 제압한 SK는 1패 뒤 2연승을 달리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습니다.



<인터뷰> 이만수 (SK 감독)



기아는 안치홍의 보내기 번트가 병살타로 이어지는 등 기회때마다 타선이 침묵하며, 2연패를 당했습니다.



플레이오프 진출의 운명이 걸린 4차전은 내일 광주에서 계속됩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SK, 적지서 먼저 2승!…1승 남았다!
    • 입력 2011-10-11 22:05:07
    • 수정2011-10-11 23:39:02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SK가 기아를 꺾고 2연승을 올리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5회까지 SK와 기아는 고든과 서재응의 투수전으로 이어졌습니다.



0대0으로 팽팽하던 균형은 6회, 잘던지던 서재응이 난조를 보이며, SK 쪽으로 기울었습니다.



서재응이 물러난 뒤 SK는 1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고, 타격감이 좋은 안치용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안치용은 바뀐 투수 유동훈을 상대로 천금같은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습니다.



2차전 대타 동점 홈런에 이어 이번에는 결승타를 뽑아냈습니다.



SK는 5와 1/3 이닝동안 무실점 호투한 선발 고든에 이어 막강 불펜진을 투입해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기아를 2대0으로 제압한 SK는 1패 뒤 2연승을 달리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습니다.



<인터뷰> 이만수 (SK 감독)



기아는 안치홍의 보내기 번트가 병살타로 이어지는 등 기회때마다 타선이 침묵하며, 2연패를 당했습니다.



플레이오프 진출의 운명이 걸린 4차전은 내일 광주에서 계속됩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