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CC, 오리온스 꺾고 ‘힘겨운 2연승’
입력 2011.10.15 (17:41) 수정 2011.10.15 (19:15) 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 전주 KCC가 2011-2012 KB국민카드 프로농구에서 힘겹게 두번째 승리를 낚았다.

KCC는 1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종료 직전 터진 임재현의 버저 비터에 힘입어 끈질기게 추격해온 고양 오리온스를 90-88로 꺾었다.

KCC는 13일 개막전에 이어 다시 승리하면서 2연승을 이어갔다.

KCC의 외국인 선수 디숀 심스는 25점을 넣고 7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 제몫을 했고 임재현은 승리를 결정짓는 버저비터를 포함해 10점을 올려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을 55-37로 여유있게 앞서나간 KCC는 3쿼터에만 11점을 올린 이동준의 활약을 앞세운 오리온스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벌어놓은 점수를 다 까먹은 KCC는 4쿼터 6분50초를 남기고 오리온스의 크리스 윌리엄스(27점)에게 덩크슛을 맞고 77-78로 역전당했다.

이후 엎치락뒤치락 하던 경기는 종료 버저가 울리는 순간에 승부가 결정됐다.

88-88로 맞선 상황에서 김태홍(15점)이 오른쪽 구석에서 던진 중거리 슛이 림을 맞고 나오자 골밑으로 쇄도하던 임태현이 그대로 탭슛을 날려 결승 득점을 올렸다.

오리온스의 요청으로 올 시즌 처음으로 비디오 판독이 이뤄졌지만 승부는 뒤바뀌지 않았다.

오리온스가 연고지를 옮기면서 처음 프로농구가 열린 고양체육관은 초시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두차례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라이벌 전에서는 삼성이 SK를 85-81로 물리쳤다.

삼성의 거구 용병 피터 존 라모스는 22점을 넣고 11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한국팬들에게 인사했다다.

창원 LG는 홈경기에서 29점을 터뜨린 문태영의 활약으로 울산 모비스를 83-78로, 인천 전자랜드도 홈경기에서 부산 KT를 71-65로 물리쳤다.

원주 동부도 선발 라인업을 완전히 재정비한 안양 KGC를 특유의 질식수비로 꽁꽁 묶고 승리를 신고했다.

동부는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원정경기에서 김주성(12점·6리바운드)과 로드 벤슨(28점·13리바운드), 윤호영(11점) 등 트리플타워가 맹위를 떨쳐 KGC를 67-65로 따돌렸다.

KGC에서는 올 시즌 새로 가세한 오세근(12점·3리바운드)과 김태술(14점·8어시스트·5리바운드) 등이 분전했다.

승부는 종료 버저가 울리기 직전에야 갈렸다.

동부는 경기 종료 37.2초를 남기고 66-65에서 김주성이 골밑에서 오세근을 수비하면서 공격자 파울을 유도해 위기를 넘겼다. 오세근은 바로 5반칙으로 퇴장했다.

동부는 종료 9.5초를 남기고 황진원이 자유투 두 개를 얻었으나 하나만 성공하는 불운을 겪었다.

마지막 공격권을 잡은 KGC는 65-67에서 박찬희가 버저비터 역전승을 노리는 3점슛을 던졌으나 볼은 림을 외면하고 말았다.
  • KCC, 오리온스 꺾고 ‘힘겨운 2연승’
    • 입력 2011-10-15 17:41:47
    • 수정2011-10-15 19:15:43
    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 전주 KCC가 2011-2012 KB국민카드 프로농구에서 힘겹게 두번째 승리를 낚았다.

KCC는 1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종료 직전 터진 임재현의 버저 비터에 힘입어 끈질기게 추격해온 고양 오리온스를 90-88로 꺾었다.

KCC는 13일 개막전에 이어 다시 승리하면서 2연승을 이어갔다.

KCC의 외국인 선수 디숀 심스는 25점을 넣고 7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 제몫을 했고 임재현은 승리를 결정짓는 버저비터를 포함해 10점을 올려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을 55-37로 여유있게 앞서나간 KCC는 3쿼터에만 11점을 올린 이동준의 활약을 앞세운 오리온스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벌어놓은 점수를 다 까먹은 KCC는 4쿼터 6분50초를 남기고 오리온스의 크리스 윌리엄스(27점)에게 덩크슛을 맞고 77-78로 역전당했다.

이후 엎치락뒤치락 하던 경기는 종료 버저가 울리는 순간에 승부가 결정됐다.

88-88로 맞선 상황에서 김태홍(15점)이 오른쪽 구석에서 던진 중거리 슛이 림을 맞고 나오자 골밑으로 쇄도하던 임태현이 그대로 탭슛을 날려 결승 득점을 올렸다.

오리온스의 요청으로 올 시즌 처음으로 비디오 판독이 이뤄졌지만 승부는 뒤바뀌지 않았다.

오리온스가 연고지를 옮기면서 처음 프로농구가 열린 고양체육관은 초시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두차례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라이벌 전에서는 삼성이 SK를 85-81로 물리쳤다.

삼성의 거구 용병 피터 존 라모스는 22점을 넣고 11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한국팬들에게 인사했다다.

창원 LG는 홈경기에서 29점을 터뜨린 문태영의 활약으로 울산 모비스를 83-78로, 인천 전자랜드도 홈경기에서 부산 KT를 71-65로 물리쳤다.

원주 동부도 선발 라인업을 완전히 재정비한 안양 KGC를 특유의 질식수비로 꽁꽁 묶고 승리를 신고했다.

동부는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원정경기에서 김주성(12점·6리바운드)과 로드 벤슨(28점·13리바운드), 윤호영(11점) 등 트리플타워가 맹위를 떨쳐 KGC를 67-65로 따돌렸다.

KGC에서는 올 시즌 새로 가세한 오세근(12점·3리바운드)과 김태술(14점·8어시스트·5리바운드) 등이 분전했다.

승부는 종료 버저가 울리기 직전에야 갈렸다.

동부는 경기 종료 37.2초를 남기고 66-65에서 김주성이 골밑에서 오세근을 수비하면서 공격자 파울을 유도해 위기를 넘겼다. 오세근은 바로 5반칙으로 퇴장했다.

동부는 종료 9.5초를 남기고 황진원이 자유투 두 개를 얻었으나 하나만 성공하는 불운을 겪었다.

마지막 공격권을 잡은 KGC는 65-67에서 박찬희가 버저비터 역전승을 노리는 3점슛을 던졌으나 볼은 림을 외면하고 말았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