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리스 총파업 이틀째 계속…1명 사망
입력 2011.10.21 (06:10) 국제
긴축안 의회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그리스 노동계의 총파업 이틀째인 어제 시위대끼리 충돌로 1명이 숨졌습니다.

긴축안 표결을 앞두고 아테네시 국회의사당 밖 신타그마 광장에서 무정부주의자들로 보이는 청년 수백명이 평화적으로 시위를 벌이고 있던 공산당 측 노조원들에게 화염병을 던지는 등 공격했습니다.

경찰은 양측을 분리하기 위해서 최루탄을 사용했고 이 과정에서 16명이 머리 등을 다쳤고 1명이 숨졌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습니다.

국회의사당 주변에서는 노동당과 이 당에 동조하는 노조원들이 시위를 주도했고 5만명 가량이 참석했습니다.

총파업 이틀째인 그리스는 대중교통과 병원, 관공서와 학교 등 대부분 기능이 마비됐습니다.
  • 그리스 총파업 이틀째 계속…1명 사망
    • 입력 2011-10-21 06:10:03
    국제
긴축안 의회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그리스 노동계의 총파업 이틀째인 어제 시위대끼리 충돌로 1명이 숨졌습니다.

긴축안 표결을 앞두고 아테네시 국회의사당 밖 신타그마 광장에서 무정부주의자들로 보이는 청년 수백명이 평화적으로 시위를 벌이고 있던 공산당 측 노조원들에게 화염병을 던지는 등 공격했습니다.

경찰은 양측을 분리하기 위해서 최루탄을 사용했고 이 과정에서 16명이 머리 등을 다쳤고 1명이 숨졌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습니다.

국회의사당 주변에서는 노동당과 이 당에 동조하는 노조원들이 시위를 주도했고 5만명 가량이 참석했습니다.

총파업 이틀째인 그리스는 대중교통과 병원, 관공서와 학교 등 대부분 기능이 마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