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리스, ‘긴축안’ 통과…시위 격화 1명 사망
입력 2011.10.21 (06:28) 수정 2011.10.21 (15: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부도의 벼랑에 몰린 그리스가 긴축 법안을 의회에서 최종 승인했습니다.

다음달 구제금융은 받을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국민 저항이 갈수록 거세지면서 오늘은 시위 과정에서 1명이 숨졌습니다.

그리스 현지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그리스 의회가 결국 새로운 긴축 법안을 최종 승인했습니다.

야당의 반대 속에 불과 10표 차이로 가까스로 법안이 통과됐습니다.

공무원 감원, 임금 동결,연금 삭감 등을 통해 나라의 허리띠를 졸라매고,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10%가 넘는 재정 적자를 내년엔 6% 대로 낮춘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반대한 노동계는 오늘도 격렬한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 노동자와 무정부주의자들 간에 충돌이 벌어져 한 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티아메(시위대) : “노동자들을 가난과 실업으로 몰고 있는 현정부의 정책과 일방적 권위에 항의합니다”

긴축안 통과로 그리스는 다음달 예정된 추가 구제금융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그리스 긴축 상황을 점검한 이른바 트로이카 실사단은 그리스가 80억 유로의 구제금융 6차분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긴축 목표를 충족하는데는 못 미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저항이 거세지면서 재정긴축안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오는 23일로 예정된 유럽연합 정상회담도 연기될 거란 얘기가 나오는 등 그리스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앞으로도 지속될 걸로 보입니다.

아테네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 그리스, ‘긴축안’ 통과…시위 격화 1명 사망
    • 입력 2011-10-21 06:28:10
    • 수정2011-10-21 15:23: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가부도의 벼랑에 몰린 그리스가 긴축 법안을 의회에서 최종 승인했습니다.

다음달 구제금융은 받을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국민 저항이 갈수록 거세지면서 오늘은 시위 과정에서 1명이 숨졌습니다.

그리스 현지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그리스 의회가 결국 새로운 긴축 법안을 최종 승인했습니다.

야당의 반대 속에 불과 10표 차이로 가까스로 법안이 통과됐습니다.

공무원 감원, 임금 동결,연금 삭감 등을 통해 나라의 허리띠를 졸라매고,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10%가 넘는 재정 적자를 내년엔 6% 대로 낮춘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반대한 노동계는 오늘도 격렬한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 노동자와 무정부주의자들 간에 충돌이 벌어져 한 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티아메(시위대) : “노동자들을 가난과 실업으로 몰고 있는 현정부의 정책과 일방적 권위에 항의합니다”

긴축안 통과로 그리스는 다음달 예정된 추가 구제금융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그리스 긴축 상황을 점검한 이른바 트로이카 실사단은 그리스가 80억 유로의 구제금융 6차분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긴축 목표를 충족하는데는 못 미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저항이 거세지면서 재정긴축안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오는 23일로 예정된 유럽연합 정상회담도 연기될 거란 얘기가 나오는 등 그리스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앞으로도 지속될 걸로 보입니다.

아테네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