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회사 사칭 문자메시지 조심하세요”
입력 2011.10.21 (07:22) 수정 2011.10.21 (08:43) 경제
최근 특정 은행을 사칭한 문자메시지와 이메일로 금융정보를 탈취하려는 시도가 늘면서 금융감독원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특정 은행을 사칭해 "대형포털사이트의 개인정보 유출로 보안 승급 후 이용해달라"는 메시지가 불특정 다수의 휴대전화로 전송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메시지에 포함된 주소에 접속하면 보안강화 등의 명목으로 각종 금융정보 입력이 유도되고, 사기업자는 수집한 정보를 이용해 고객예금을 인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직까지 이 같은 수법을 이용한 피해사례는 접수되지 않았지만, 보안강화를 내세워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등을 요구하는 것은 사기이기 때문에 절대 응답하지 말고, 금감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실한 금융회사 사이트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거래해야 한다고 금감원은 지적했습니다.
  • “금융회사 사칭 문자메시지 조심하세요”
    • 입력 2011-10-21 07:22:34
    • 수정2011-10-21 08:43:34
    경제
최근 특정 은행을 사칭한 문자메시지와 이메일로 금융정보를 탈취하려는 시도가 늘면서 금융감독원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특정 은행을 사칭해 "대형포털사이트의 개인정보 유출로 보안 승급 후 이용해달라"는 메시지가 불특정 다수의 휴대전화로 전송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메시지에 포함된 주소에 접속하면 보안강화 등의 명목으로 각종 금융정보 입력이 유도되고, 사기업자는 수집한 정보를 이용해 고객예금을 인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직까지 이 같은 수법을 이용한 피해사례는 접수되지 않았지만, 보안강화를 내세워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등을 요구하는 것은 사기이기 때문에 절대 응답하지 말고, 금감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실한 금융회사 사이트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거래해야 한다고 금감원은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