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PS 첫 홈런! 5차전 끝판내자
입력 2011.10.21 (08:12)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녕하세요~ 상쾌한 아침,

스포츠타임입니다.

역시 스타는 큰 경기에 강하네요.

한동안 침묵하던 롯데 이대호가 4차전 홈런포로 승부를 마지막 5차전까지 끌고 갔습니다.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롯데가 기사회생했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롯데는 5회 손아섭의 적시타로 공격의 물꼬를 텄습니다.

2차전 이후, 14이닝 만에 득점으로 기선을 잡았습니다.

6회에는 가을잔치들어 침묵하던 이대호까지 터졌습니다.

포스트시즌 17번째 타석만에 첫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침묵하던 타선을 부활시킨 밑거름은 4회 구원등판한 에이스 장원준의 호투입니다.

양승호 감독이 승부수로 뽑아든 장원준은 4회 구원 등판해 박정권의 병살타를 시작으로 4이닝 무실점 호투하며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켰습니다.

롯데는 모처럼 살아난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2대0으로 승리를 거두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인터뷰> 장원준 (롯데 투수/4차전 MVP)

나란히 2승2패를 기록한 두팀은 내일 사직에서 벌어지는 5차전에서 한국시리즈에 나갈 주인공을 가립니다.

기사회생한 롯데는 송승준을, SK는 김광현을 내세워 물러설 수 없는 한판승부를 벌입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이대호 PS 첫 홈런! 5차전 끝판내자
    • 입력 2011-10-21 08:12:26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안녕하세요~ 상쾌한 아침,

스포츠타임입니다.

역시 스타는 큰 경기에 강하네요.

한동안 침묵하던 롯데 이대호가 4차전 홈런포로 승부를 마지막 5차전까지 끌고 갔습니다.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롯데가 기사회생했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롯데는 5회 손아섭의 적시타로 공격의 물꼬를 텄습니다.

2차전 이후, 14이닝 만에 득점으로 기선을 잡았습니다.

6회에는 가을잔치들어 침묵하던 이대호까지 터졌습니다.

포스트시즌 17번째 타석만에 첫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침묵하던 타선을 부활시킨 밑거름은 4회 구원등판한 에이스 장원준의 호투입니다.

양승호 감독이 승부수로 뽑아든 장원준은 4회 구원 등판해 박정권의 병살타를 시작으로 4이닝 무실점 호투하며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켰습니다.

롯데는 모처럼 살아난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2대0으로 승리를 거두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인터뷰> 장원준 (롯데 투수/4차전 MVP)

나란히 2승2패를 기록한 두팀은 내일 사직에서 벌어지는 5차전에서 한국시리즈에 나갈 주인공을 가립니다.

기사회생한 롯데는 송승준을, SK는 김광현을 내세워 물러설 수 없는 한판승부를 벌입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