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
입력 2011.10.21 (13:36) 포토뉴스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진관사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진관사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진관사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진관사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의 고단함과 번뇌를 씻어주고 새옷으로 갈아입혀주는 의식인 관욕에 참석해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의 고단함과 번뇌를 씻어주고 새옷으로 갈아입혀주는 의식인 관욕에 참석해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국행수륙대제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의 고단함과 번뇌를 씻어주고 새옷으로 갈아입혀주는 의식인 관욕에 참석해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
    • 입력 2011-10-21 13:36:17
    포토뉴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21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 진관사에서 열린 국행수륙대제에서 스님들이 영가 등을 맞이하려고 도량 밖으로 연을 들고 나가 모시는 의식인 시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수륙재란 물과 육지뿐만 아니라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을 떠도는 영혼과 아귀를 위해 법식을 베푸는 가장 큰 규모의 불교의식으로 진관사에서는 왕실 수륙재로서 1397년 건립 이래로 600여 년 동안 서울지역에서 유일하게 설행되어 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