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중동 민주화 시위 물결
리비아, 축제 도가니…민주화 바람 거세지나?
입력 2011.10.2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절대권력 카다피를 무너뜨린 리비아는 그야말로 환호의 도가니입니다.

잠시 주춤했던 아랍의 민주화 바람도 다시 거세질 전망입니다.

이어서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방의 환희로 광장이 가득 찼습니다.

카다피 정권의 상징이었던 순교자 광장에 모인 리비아 인들은 42년 독재를 스스로 끝냈다는 기쁨 속에 역사적인 새날을 맞았습니다.

<인터뷰> "제 생애 가장 기쁜 날입니다. 여성과 어린이를 살해하고 가정과 돈을 도둑질한 독재자를 우리가 끝냈습니다."

시민군의 거점 벵가지도, 격전지였던 미스라타에서도, 축포와 기쁨의 함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해방의 열기는 리비아를 넘어 아랍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녹취> "리비아! 리비아!"

시리아 시민들은 "카다피는 떠났다, 이제 바샤르가 갈 차례"라는 펼침막을 높이 들었습니다.

33년째 무단통치중인 예멘 살레 대통령에 대한 사임 압박도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트리폴리 시민 : "독재자가 어떻게 되는지 아사드와 살레에게 메시지를 전해주고 싶습니다. 그들이 리비아에서 교훈을 배우는 건 매우 중요합니다."

24년간 장기집권한 튀니지의 벤 알리, 30년간 철권통치한 이집트의 무바라크가 축출된 데 이어 42년 최장기 독재자 카다피의 죽음으로 독재 시대는 막을 내리고 있습니다.

세계는 이제, 민주화의 거센 파도에 무너질 다음 독재자는 누가 될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 리비아, 축제 도가니…민주화 바람 거세지나?
    • 입력 2011-10-21 22:03:41
    뉴스 9
<앵커 멘트>

절대권력 카다피를 무너뜨린 리비아는 그야말로 환호의 도가니입니다.

잠시 주춤했던 아랍의 민주화 바람도 다시 거세질 전망입니다.

이어서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방의 환희로 광장이 가득 찼습니다.

카다피 정권의 상징이었던 순교자 광장에 모인 리비아 인들은 42년 독재를 스스로 끝냈다는 기쁨 속에 역사적인 새날을 맞았습니다.

<인터뷰> "제 생애 가장 기쁜 날입니다. 여성과 어린이를 살해하고 가정과 돈을 도둑질한 독재자를 우리가 끝냈습니다."

시민군의 거점 벵가지도, 격전지였던 미스라타에서도, 축포와 기쁨의 함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해방의 열기는 리비아를 넘어 아랍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녹취> "리비아! 리비아!"

시리아 시민들은 "카다피는 떠났다, 이제 바샤르가 갈 차례"라는 펼침막을 높이 들었습니다.

33년째 무단통치중인 예멘 살레 대통령에 대한 사임 압박도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트리폴리 시민 : "독재자가 어떻게 되는지 아사드와 살레에게 메시지를 전해주고 싶습니다. 그들이 리비아에서 교훈을 배우는 건 매우 중요합니다."

24년간 장기집권한 튀니지의 벤 알리, 30년간 철권통치한 이집트의 무바라크가 축출된 데 이어 42년 최장기 독재자 카다피의 죽음으로 독재 시대는 막을 내리고 있습니다.

세계는 이제, 민주화의 거센 파도에 무너질 다음 독재자는 누가 될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