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민속박물관 ‘경복궁내 술접대’ 물의
입력 2011.10.2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밤중 박물관 전시장에서 공무원들과 국회의원 보좌관들이 술판을 벌였습니다.

명성황후가 시해된 경복궁 내 건천궁 자리였는데 국가가 지정한 문화재 권역입니다.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복궁 내 국립민속박물관에 있는 조선 시대 고택입니다.

일반 관람이 끝난 밤이지만 십여 명이 둘러 앉아 술자리를 벌이고 있습니다.

술상에는 소주와 막걸리, 각종 안주가 가득합니다.

<녹취>(음성변조) : "오늘 이렇게 쟁쟁한 분들 자리에 모셔서 영광입니다."

이날 술자리에는 국회의원 보좌관과 국립민속박물관 학예관 등 1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녹취> "올해 들어와서 열 몇번 한 것 같아요. 낮에도 계속 하고요.(낮에는 일반 관람을 해야하지 않나요?) 화요일엔 휴관일이라 안하니까"

박물관 직원 십여 명은 업무 시간인데도 술자리 준비에 동원됐습니다.

박물관 측은 운영에 필요한 각종 도움을 얻기위해 이런 자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 "저희 입장에서는 (국회) 문방위 가지고는 해결이 안되니까, 행안위분들도 몇분 초대를 했어요. 저희들 기관이 워낙 작다보니까…"

취재가 시작되자 참석자들은 황급히 자리를 떴습니다.

<녹취> "(오늘 모임이 어떤 모임인지만 말씀해주시면)..."

천진기 국립민속박물관장은 공식 행사였다고 해명했지만 참석자나 구체적인 행사 목적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국립민속박물관 ‘경복궁내 술접대’ 물의
    • 입력 2011-10-21 22:03:54
    뉴스 9
<앵커 멘트>

한밤중 박물관 전시장에서 공무원들과 국회의원 보좌관들이 술판을 벌였습니다.

명성황후가 시해된 경복궁 내 건천궁 자리였는데 국가가 지정한 문화재 권역입니다.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복궁 내 국립민속박물관에 있는 조선 시대 고택입니다.

일반 관람이 끝난 밤이지만 십여 명이 둘러 앉아 술자리를 벌이고 있습니다.

술상에는 소주와 막걸리, 각종 안주가 가득합니다.

<녹취>(음성변조) : "오늘 이렇게 쟁쟁한 분들 자리에 모셔서 영광입니다."

이날 술자리에는 국회의원 보좌관과 국립민속박물관 학예관 등 1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녹취> "올해 들어와서 열 몇번 한 것 같아요. 낮에도 계속 하고요.(낮에는 일반 관람을 해야하지 않나요?) 화요일엔 휴관일이라 안하니까"

박물관 직원 십여 명은 업무 시간인데도 술자리 준비에 동원됐습니다.

박물관 측은 운영에 필요한 각종 도움을 얻기위해 이런 자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 "저희 입장에서는 (국회) 문방위 가지고는 해결이 안되니까, 행안위분들도 몇분 초대를 했어요. 저희들 기관이 워낙 작다보니까…"

취재가 시작되자 참석자들은 황급히 자리를 떴습니다.

<녹취> "(오늘 모임이 어떤 모임인지만 말씀해주시면)..."

천진기 국립민속박물관장은 공식 행사였다고 해명했지만 참석자나 구체적인 행사 목적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