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조 서류로 보험금 타낸 보험설계사 41명 입건
입력 2011.10.24 (06:06) 수정 2011.10.24 (15:37) 사회
서울 은평경찰서는 가짜 서류를 꾸며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로 43살 박모 씨 등 7개 보험회사 소속 보험설계사 4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 씨 등은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상해보험에 가입한 뒤 허위 진단서를 만들어 보험금을 청구하는 수법으로 4백여 차례에 걸쳐 보험금 3억 7천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 씨 등이 서류에는 병원에 입원한 것처럼 속여놓고 실제로 출근까지 했지만 적발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 위조 서류로 보험금 타낸 보험설계사 41명 입건
    • 입력 2011-10-24 06:06:56
    • 수정2011-10-24 15:37:12
    사회
서울 은평경찰서는 가짜 서류를 꾸며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로 43살 박모 씨 등 7개 보험회사 소속 보험설계사 4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 씨 등은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상해보험에 가입한 뒤 허위 진단서를 만들어 보험금을 청구하는 수법으로 4백여 차례에 걸쳐 보험금 3억 7천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 씨 등이 서류에는 병원에 입원한 것처럼 속여놓고 실제로 출근까지 했지만 적발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