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득점왕 데얀, 성남전 ‘최고 슛’ 폭발
입력 2011.10.24 (07:07) 수정 2011.10.24 (07:4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시즌 프로축구 득점왕은 사실상 데얀이 확정적인데요.

성남전에서 나온 데얀의 골은 득점왕다운 최고의 슛이었습니다.

현대오일뱅크 K-리그 소식,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24분에 터진 성남 전성찬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

10여 분 뒤에 터진 서울 김태환의 기습적인 슛.

두 선수의 슈팅 모두 나무랄 데 없었지만 데얀의 슛에는 모두 고개를 떨구고 말았습니다.

데얀은 후반 31분 올 시즌 최고의 슛으로 불려도 손색없을 환상적인 발리슛을 성공시켰습니다.

이 골로 정규리그 23번째 득점을 신고한 데얀은 사실상 득점왕을 굳혔습니다.

서울은 종료 직전 몰리나가 한 골을 더 보태 3대 1의 완승을 거뒀습니다.

그러나 수원과의 정규리그 3위 경쟁은 시즌 최종전에서나 판가름나게 됐습니다.

승점 52로 같은 수원에 골득실에서 한 골 뒤져 있습니다.

<인터뷰>최용수 : "마지막까지 최선 다하겠다."

수원은 광주를 꺾고 3위를 지켰습니다.

전반 9분 만에 터진 스테보의 대포알 선제 결승골이 압권이었습니다.

강원은 김진용의 결승골로 올 시즌 처음 연승을 거두며 시즌 3승째를 챙겼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득점왕 데얀, 성남전 ‘최고 슛’ 폭발
    • 입력 2011-10-24 07:07:43
    • 수정2011-10-24 07:43:0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올 시즌 프로축구 득점왕은 사실상 데얀이 확정적인데요.

성남전에서 나온 데얀의 골은 득점왕다운 최고의 슛이었습니다.

현대오일뱅크 K-리그 소식,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24분에 터진 성남 전성찬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

10여 분 뒤에 터진 서울 김태환의 기습적인 슛.

두 선수의 슈팅 모두 나무랄 데 없었지만 데얀의 슛에는 모두 고개를 떨구고 말았습니다.

데얀은 후반 31분 올 시즌 최고의 슛으로 불려도 손색없을 환상적인 발리슛을 성공시켰습니다.

이 골로 정규리그 23번째 득점을 신고한 데얀은 사실상 득점왕을 굳혔습니다.

서울은 종료 직전 몰리나가 한 골을 더 보태 3대 1의 완승을 거뒀습니다.

그러나 수원과의 정규리그 3위 경쟁은 시즌 최종전에서나 판가름나게 됐습니다.

승점 52로 같은 수원에 골득실에서 한 골 뒤져 있습니다.

<인터뷰>최용수 : "마지막까지 최선 다하겠다."

수원은 광주를 꺾고 3위를 지켰습니다.

전반 9분 만에 터진 스테보의 대포알 선제 결승골이 압권이었습니다.

강원은 김진용의 결승골로 올 시즌 처음 연승을 거두며 시즌 3승째를 챙겼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