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다피, 결정적 사망 원인은 머리 총상”
입력 2011.10.24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카다피의 결정적인 사인은 당초 알려진 복부 관통상이 아니라 머리에 입은 총상이라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시민군은 카다피의 유력한 후계자였던 차남도 포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2년간 무소불위의 절대권력을 누렸던 독재자.

정육점 냉동창고에 방치된 카다피의 시신은 리비아 국민들의 구경거리로 전락했습니다.

<녹취>미스라타 시민 : "이건 우리같은 평범한 시민에겐 좋은 본보기입니다. 우리는 이제 독재자들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카다피의 사망원인과 관련해선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부검에 참여한 한 법의학자는 결정적인 사인이 기존의 복부 관통상이 아닌 머리에 입은 총상이라고 밝혔습니다.

카다피의 머리에 직접 총을 쐈다는 한 시민군의 증언도 동영상으로 공개되면서 교전중에 숨졌다는 시민군의 발표는 더 힘을 잃게 됐습니다.

카다피의 시신이 친척들에게 인계될 예정인 가운데 자신이 숨지면 고향인 시르테에 묻어달라는 그의 유서도 공개됐습니다.

한편 카다피의 유력한 후계자였던 차남 사이프 알-이슬람은 시민군의 추격을 피해 수도 트리폴리 남쪽의 바니 왈리드에 숨어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시민군은 바니 왈리드 남쪽을 포위하고 사이프의 도주로를 차단했다며 체포에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카다피, 결정적 사망 원인은 머리 총상”
    • 입력 2011-10-24 07:07:4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카다피의 결정적인 사인은 당초 알려진 복부 관통상이 아니라 머리에 입은 총상이라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시민군은 카다피의 유력한 후계자였던 차남도 포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2년간 무소불위의 절대권력을 누렸던 독재자.

정육점 냉동창고에 방치된 카다피의 시신은 리비아 국민들의 구경거리로 전락했습니다.

<녹취>미스라타 시민 : "이건 우리같은 평범한 시민에겐 좋은 본보기입니다. 우리는 이제 독재자들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카다피의 사망원인과 관련해선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부검에 참여한 한 법의학자는 결정적인 사인이 기존의 복부 관통상이 아닌 머리에 입은 총상이라고 밝혔습니다.

카다피의 머리에 직접 총을 쐈다는 한 시민군의 증언도 동영상으로 공개되면서 교전중에 숨졌다는 시민군의 발표는 더 힘을 잃게 됐습니다.

카다피의 시신이 친척들에게 인계될 예정인 가운데 자신이 숨지면 고향인 시르테에 묻어달라는 그의 유서도 공개됐습니다.

한편 카다피의 유력한 후계자였던 차남 사이프 알-이슬람은 시민군의 추격을 피해 수도 트리폴리 남쪽의 바니 왈리드에 숨어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시민군은 바니 왈리드 남쪽을 포위하고 사이프의 도주로를 차단했다며 체포에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