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스오피스> ‘완득이’ 1위로 데뷔
입력 2011.10.24 (09:01) 연합뉴스
김윤석ㆍ유아인 주연의 ’완득이’가 주말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김려령의 동명 청소년소설을 원작으로 한 ’완득이’는 지난 21~23일 전국 546개관에서 46만1천290명(29.1%)을 모아 20일 개봉에 이어 곧바로 주말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유료시사회까지 포함한 이 영화의 누적관객수는 58만4천528명이다.



지난주 1위였던 휴 잭맨 주연의 로봇 영화 ’리얼 스틸’은 531개관에서 45만3천322명(28.6%)을 모아 2위로 떨어졌다. 누적관객수는 148만5천699명.

지난 20일 개봉한 소지섭ㆍ한효주 주연의 멜로영화 ’오직 그대만’은 478개관에서 26만8천422명(17.0%)을 동원, 3위로 데뷔했다.



하정우 주연의 법정스릴러 ’의뢰인’은 332개관에 11만5천135명(7.3%)으로 전주보다 두 계단 떨어진 4위를 기록했다. 누적관객수는 225만6천985명이다.



로건 레먼ㆍ밀라 요보비치 주연의 ’삼총사 3D’가 9만9천595명(6.3%)으로 5위, 공유 주연의 ’도가니’가 8만528명(5.1%)으로 6위다. ’도가니’의 누적관객수는 454만4천968명.



지난 20일 개봉한 공포영화 ’파라노말 액티비티 3’는 4만9천321명(3.1%)을 모아 7위로 데뷔했다.



이밖에 ’히트’(1만4천372명, 0.9%), ’극장판 메이저: 우정의 강속구’(7천85명, 0.4%)가 각각 8, 9위를 기록했다.



지난 20일 개봉한 ’최종병기 활 감독확장판’은 5천256명(0.3%)으로 10위에 올랐다.



감독확장판을 포함해 ’최종병기 활’의 누적관객수는 745만7천634명이다.
  • <박스오피스> ‘완득이’ 1위로 데뷔
    • 입력 2011-10-24 09:01:32
    연합뉴스
김윤석ㆍ유아인 주연의 ’완득이’가 주말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김려령의 동명 청소년소설을 원작으로 한 ’완득이’는 지난 21~23일 전국 546개관에서 46만1천290명(29.1%)을 모아 20일 개봉에 이어 곧바로 주말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유료시사회까지 포함한 이 영화의 누적관객수는 58만4천528명이다.



지난주 1위였던 휴 잭맨 주연의 로봇 영화 ’리얼 스틸’은 531개관에서 45만3천322명(28.6%)을 모아 2위로 떨어졌다. 누적관객수는 148만5천699명.

지난 20일 개봉한 소지섭ㆍ한효주 주연의 멜로영화 ’오직 그대만’은 478개관에서 26만8천422명(17.0%)을 동원, 3위로 데뷔했다.



하정우 주연의 법정스릴러 ’의뢰인’은 332개관에 11만5천135명(7.3%)으로 전주보다 두 계단 떨어진 4위를 기록했다. 누적관객수는 225만6천985명이다.



로건 레먼ㆍ밀라 요보비치 주연의 ’삼총사 3D’가 9만9천595명(6.3%)으로 5위, 공유 주연의 ’도가니’가 8만528명(5.1%)으로 6위다. ’도가니’의 누적관객수는 454만4천968명.



지난 20일 개봉한 공포영화 ’파라노말 액티비티 3’는 4만9천321명(3.1%)을 모아 7위로 데뷔했다.



이밖에 ’히트’(1만4천372명, 0.9%), ’극장판 메이저: 우정의 강속구’(7천85명, 0.4%)가 각각 8, 9위를 기록했다.



지난 20일 개봉한 ’최종병기 활 감독확장판’은 5천256명(0.3%)으로 10위에 올랐다.



감독확장판을 포함해 ’최종병기 활’의 누적관객수는 745만7천634명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