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1 PGA 투어, 절대 강자는 없었다
입력 2011.10.24 (09:40) 수정 2011.10.24 (09:49) 연합뉴스
 세계최고의 골프무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2년째 절대 강자 없는 춘추전국시대를 이어가며 시즌을 마감했다.



2011 시즌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특출한 성적을 내는 선수는 나오지 않았다.



우즈는 성추문 이후 본격적으로 투어에 복귀했지만 부상이 겹치면서 올 시즌 9개의 공식대회에 출전하는데 그쳤다.



우승은커녕 톱10에는 단 세차례 밖에 들지 못한 우즈는 한 차례씩 기권과 컷탈락을 기록했고 나머지 대회에서는 20위 밖으로 밀려났다.



우즈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차세대 골프황제를 노리는 젊은 선수들이 많았지만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올 시즌 최다승은 2승을 거둔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웹 심슨, 키건 브래들리, 스티브 스트리커, 마크 윌슨, 닉 와트니(이상 미국) 등이 '멀티플 우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중 도널드와 심슨은 23일(현지시간) 끝난 칠드런스 미러클 네트워크 호스피탈 클래식까지 상금왕 경쟁을 벌여 이목을 끌기도 했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도널드는 PGA 투어에 이어 유럽프로골프투어 상금왕까지 사실상 확정지어 '역대 최초'라는 타이틀을 다는 날을 눈앞에 줬다.



하지만 골프팬들은 우즈처럼 강력한 카리스마를 갖춘 선수의 등장을 고대하고 있다.



현재 거론되는 '차기 골프 황제' 후보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였다.



22세의 매킬로이는 올 시즌 단 한번 밖에 우승을 하지 못했지만 그가 가진 것은 메이저대회 US오픈 우승트로피였다.



매킬로이는 지난 6월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골프장 블루코스(파71·7천574야드)에서 열린 US오픈에서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쳐 역대 대회 최소타 우승, 최다 언더파 우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이 대회에서 매킬로이가 보여준 압도적인 경기력은 우즈를 연상시켰지만 우즈에 필적하기 위해서 앞으로 더 많은 대회에서 우승해야 한다.



유럽을 주무대로 삼았던 매킬로이는 내년부터는 미국 무대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혀 활약이 기대된다.



올 시즌 코리안 브라더스의 활약도 결코 무시할 수 없다.



한국골프의 간판 최경주(41·SK텔레콤)는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쾌거를 이뤘다.



최경주는 또 443만달러의 상금을 벌어들여 상금 랭킹 4위에 오르며 제2의 전성기를 열어젖혔다.



양용은(39·KB금융그룹)은 US오픈에서 매킬로이와 우승을 경쟁하며 자신의 존재를 다시 각인시켰고 재미교포 나상욱(28·타이틀리스트)은 데뷔 8년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PGA 투어에 데뷔한 강성훈(24·신한금융그룹)은 비록 우승은 없었지만 상금랭킹 125위 안에 들어 내년 출전권을 지켜냈다.



내년에도 한국의 젊은 선수들이 PGA 투어에 도전할 것으로 보여 '코리언 브라더스'의 활약이 기대된다.
  • 2011 PGA 투어, 절대 강자는 없었다
    • 입력 2011-10-24 09:40:13
    • 수정2011-10-24 09:49:24
    연합뉴스
 세계최고의 골프무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2년째 절대 강자 없는 춘추전국시대를 이어가며 시즌을 마감했다.



2011 시즌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특출한 성적을 내는 선수는 나오지 않았다.



우즈는 성추문 이후 본격적으로 투어에 복귀했지만 부상이 겹치면서 올 시즌 9개의 공식대회에 출전하는데 그쳤다.



우승은커녕 톱10에는 단 세차례 밖에 들지 못한 우즈는 한 차례씩 기권과 컷탈락을 기록했고 나머지 대회에서는 20위 밖으로 밀려났다.



우즈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차세대 골프황제를 노리는 젊은 선수들이 많았지만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올 시즌 최다승은 2승을 거둔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웹 심슨, 키건 브래들리, 스티브 스트리커, 마크 윌슨, 닉 와트니(이상 미국) 등이 '멀티플 우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중 도널드와 심슨은 23일(현지시간) 끝난 칠드런스 미러클 네트워크 호스피탈 클래식까지 상금왕 경쟁을 벌여 이목을 끌기도 했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도널드는 PGA 투어에 이어 유럽프로골프투어 상금왕까지 사실상 확정지어 '역대 최초'라는 타이틀을 다는 날을 눈앞에 줬다.



하지만 골프팬들은 우즈처럼 강력한 카리스마를 갖춘 선수의 등장을 고대하고 있다.



현재 거론되는 '차기 골프 황제' 후보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였다.



22세의 매킬로이는 올 시즌 단 한번 밖에 우승을 하지 못했지만 그가 가진 것은 메이저대회 US오픈 우승트로피였다.



매킬로이는 지난 6월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골프장 블루코스(파71·7천574야드)에서 열린 US오픈에서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쳐 역대 대회 최소타 우승, 최다 언더파 우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이 대회에서 매킬로이가 보여준 압도적인 경기력은 우즈를 연상시켰지만 우즈에 필적하기 위해서 앞으로 더 많은 대회에서 우승해야 한다.



유럽을 주무대로 삼았던 매킬로이는 내년부터는 미국 무대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혀 활약이 기대된다.



올 시즌 코리안 브라더스의 활약도 결코 무시할 수 없다.



한국골프의 간판 최경주(41·SK텔레콤)는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쾌거를 이뤘다.



최경주는 또 443만달러의 상금을 벌어들여 상금 랭킹 4위에 오르며 제2의 전성기를 열어젖혔다.



양용은(39·KB금융그룹)은 US오픈에서 매킬로이와 우승을 경쟁하며 자신의 존재를 다시 각인시켰고 재미교포 나상욱(28·타이틀리스트)은 데뷔 8년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PGA 투어에 데뷔한 강성훈(24·신한금융그룹)은 비록 우승은 없었지만 상금랭킹 125위 안에 들어 내년 출전권을 지켜냈다.



내년에도 한국의 젊은 선수들이 PGA 투어에 도전할 것으로 보여 '코리언 브라더스'의 활약이 기대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