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입력 2011.10.24 (10:54) 포토뉴스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1980년대 후반 잡스 모습.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사진은 잡스의 고교졸업사진.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잡스의 어린시절.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사진은 잡스와 친구 앨런바움.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아내와 함께한 잡스.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사진은 잡스의 어린시절 집.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잡스의 50세 생일파티.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1996년 잡스 모습.
  • 베일 벗은 스티브 잡스 전기
    • 입력 2011-10-24 10:54:45
    포토뉴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애플의 공동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첫 공식 전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타임' 전 편집장이자 CNN 전 CEO인 월터 아이작슨이 쓴 전기 '스티브 잡스'가 24일 오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20여개 국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한국어판은 전문 번역가 안진환 씨가 번역해 총 944쪽 분량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