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권 비리 심각…피해액 4년간 3배로 급증
입력 2011.10.24 (13:45) 수정 2011.10.24 (15: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과도한 급여와 배당 등으로 '돈 잔치'를 해왔다는 비판을 받은 국내 금융권의 비리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 사고 피해 규모가 갈수록 대형화해, 최근 4년간 피해액이 세 배 수준으로 늘었습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은 은행과 증권ㆍ보험ㆍ비은행 등 금융회사에서 최근 5년간 금융사고 피해 규모가 갈수록 대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액은 2006년 8백70억 원이던 것이 2010년에는 2천7백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4년 만에 세 배를 넘는 수준으로 증가한 것입니다.

특히 투자자들의 돈 관리가 가장 안전하다는 은행권의 사고 금액이 급격히 커졌습니다.

지난해 은행권의 비리 사고는 57건으로 전년보다 19%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피해금액은 391억 원에서 천6백9십2억 원으로 3백33%나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은행권 피해금액이 급증한 것은 신한은행 금강산랜드 불법대출 720억 원과 외환은행 고객 돈 횡령 680억 원 등이 포함됐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금융회사별로 5년간 사고 금액을 보면 은행권이 3천5백79억 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비은행이 천9백20억 원, 증권사 8백96억 원, 보험사 2백64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기간 비리에 연루돼 면직당한 금융권 임직원은 4백69명으로 연평균 94명이 금융권에서 퇴출당한 셈입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금융권 비리 심각…피해액 4년간 3배로 급증
    • 입력 2011-10-24 13:45:28
    • 수정2011-10-24 15:29:34
    뉴스 12
<앵커 멘트>

과도한 급여와 배당 등으로 '돈 잔치'를 해왔다는 비판을 받은 국내 금융권의 비리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 사고 피해 규모가 갈수록 대형화해, 최근 4년간 피해액이 세 배 수준으로 늘었습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은 은행과 증권ㆍ보험ㆍ비은행 등 금융회사에서 최근 5년간 금융사고 피해 규모가 갈수록 대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액은 2006년 8백70억 원이던 것이 2010년에는 2천7백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4년 만에 세 배를 넘는 수준으로 증가한 것입니다.

특히 투자자들의 돈 관리가 가장 안전하다는 은행권의 사고 금액이 급격히 커졌습니다.

지난해 은행권의 비리 사고는 57건으로 전년보다 19%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피해금액은 391억 원에서 천6백9십2억 원으로 3백33%나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은행권 피해금액이 급증한 것은 신한은행 금강산랜드 불법대출 720억 원과 외환은행 고객 돈 횡령 680억 원 등이 포함됐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금융회사별로 5년간 사고 금액을 보면 은행권이 3천5백79억 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비은행이 천9백20억 원, 증권사 8백96억 원, 보험사 2백64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기간 비리에 연루돼 면직당한 금융권 임직원은 4백69명으로 연평균 94명이 금융권에서 퇴출당한 셈입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