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커창 中 부총리 평양 방문…남북 연쇄 방문
입력 2011.10.24 (14:00) 수정 2011.10.24 (16: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중국의 차기 총리로 유력시되는 리커창 상무부총리가 남북한 연쇄 방문길에 올랐습니다.

이번 순방길에 남북한 정상을 잇달아 만난다는 점에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원종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 방문길에 오른 중국의 리커창 상무 부총리가 어제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경제 문제를 전담하는 리 부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을 만나 경제협력을 비롯한 북중관계 전반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방문을 마친 뒤엔 다시 베이징을 거쳐 오는 26일 이틀 일정으로 남한을 방문합니다.


부총리 취임 후 첫 방한으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한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녹취>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리커창 부총리는 남북한의 지도자들과 회담하고 쌍방 관계와 국제사회 문제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입니다."


리 부총리의 남북한 연쇄 방문이 주목받는 이유는 그가 내년에 열리는 중국 공산당 18차 당 대회를 계기로 원자바오의 뒤를 이어 총리가 될 가능성이 큰 인물이어서입니다.

특히 이번 순방길에 남북한 정상들과 잇달아 회동하는 만큼 메신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리커창 중국 부총리의 이례적인 남북한 연쇄 방문이 남북관계 개선과 6자회담 재개 등에 어떤 역할을 할지 관심이 모아 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 리커창 中 부총리 평양 방문…남북 연쇄 방문
    • 입력 2011-10-24 14:00:32
    • 수정2011-10-24 16:21:34
    뉴스 12
<앵커멘트>

중국의 차기 총리로 유력시되는 리커창 상무부총리가 남북한 연쇄 방문길에 올랐습니다.

이번 순방길에 남북한 정상을 잇달아 만난다는 점에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원종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 방문길에 오른 중국의 리커창 상무 부총리가 어제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경제 문제를 전담하는 리 부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을 만나 경제협력을 비롯한 북중관계 전반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방문을 마친 뒤엔 다시 베이징을 거쳐 오는 26일 이틀 일정으로 남한을 방문합니다.


부총리 취임 후 첫 방한으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한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녹취>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리커창 부총리는 남북한의 지도자들과 회담하고 쌍방 관계와 국제사회 문제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입니다."


리 부총리의 남북한 연쇄 방문이 주목받는 이유는 그가 내년에 열리는 중국 공산당 18차 당 대회를 계기로 원자바오의 뒤를 이어 총리가 될 가능성이 큰 인물이어서입니다.

특히 이번 순방길에 남북한 정상들과 잇달아 회동하는 만큼 메신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리커창 중국 부총리의 이례적인 남북한 연쇄 방문이 남북관계 개선과 6자회담 재개 등에 어떤 역할을 할지 관심이 모아 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