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미 고위급 대화 종료…6자 재개 조건 등 진전
입력 2011.10.26 (06:04) 수정 2011.10.26 (16:58) 국제
지난 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작된 북미 2차 고위급 대화가 이틀만인 어제 종료됐습니다.

북측 대표단장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어제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커다란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상은 1차 대화 때 합의한 데에 따라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신뢰구축 조치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고 밝힌 뒤, 아직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문제도 있으며, 그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검토하고 다시 만나 풀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미측 대표단장인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같은 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매우 유용한 회담이었다고 평가하면서, 다만 시간과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말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북미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비핵화 사전조치 이행 문제와 인도주의적 식량 지원 등을 논의했지만, 핵심 사안인 북한의 우라늄농축프로그램 중단 문제에 대해서는 양측이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북미 고위급 대화 종료…6자 재개 조건 등 진전
    • 입력 2011-10-26 06:04:20
    • 수정2011-10-26 16:58:35
    국제
지난 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작된 북미 2차 고위급 대화가 이틀만인 어제 종료됐습니다.

북측 대표단장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어제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커다란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상은 1차 대화 때 합의한 데에 따라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신뢰구축 조치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고 밝힌 뒤, 아직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문제도 있으며, 그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검토하고 다시 만나 풀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미측 대표단장인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같은 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매우 유용한 회담이었다고 평가하면서, 다만 시간과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말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북미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비핵화 사전조치 이행 문제와 인도주의적 식량 지원 등을 논의했지만, 핵심 사안인 북한의 우라늄농축프로그램 중단 문제에 대해서는 양측이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