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금통장 불법 매매 기승
입력 2011.10.26 (07:06) 수정 2011.10.26 (16: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이스피싱, 즉 전화금융사기가 좀체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대출 등을 미끼로 통장을 넘겨받은 뒤 이런 보이스피싱 범죄에 활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아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김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직장인 박모 씨는 검찰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에 4천8백만 원을 송금했습니다.

개인정보를 다 알고 있어 꼼짝없이 속았다고 말합니다.

<인터뷰>박모씨(보이스피싱 피해자): "마이너스 한도도 알고, 내가 불러주지 않은 카드에 대해서도 알고.."

이렇게 박 씨가 송금한 돈은 즉시 인출돼 회수가 불가능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기에 쓰기 위해 통장을 사모으는 업자들이 있습니다.

한 포털사이트 카페의 게시판. 통장과 현금카드, 개인정보 등을 사들인다는 광고가 수두룩합니다.

넘겨받은 통장은 범죄에 활용됩니다.

<인터뷰>통장 양도자(음성변조):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해준다고 해서 그걸 믿고 그대로 (통장을)넘긴 거거든요. (사기)피해자 쪽에서 제 계좌를 신고를 했어요"

금감원이 최근 적발한 이런 불법매매업자는 110여 명.

적발이 됐지만 버젓이 불법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불법통장매매 혐의자: "법인 통장은 80이고요, 개인통장은 인터넷뱅킹 되는 거 60이에요"

이런 업자들에게 통장이나 현금카드를 넘긴 사람도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

<인터뷰>조성래(금감원 서민금융지원실장): "대출 또는 취업등을 미끼로 사기범들이 예금통장이나 현금카드를 요청하는 경우 절대 응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금융감독원은 이번에 적발된 116곳의 불법매매혐의업자들을 경찰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 예금통장 불법 매매 기승
    • 입력 2011-10-26 07:06:52
    • 수정2011-10-26 16:06: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보이스피싱, 즉 전화금융사기가 좀체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대출 등을 미끼로 통장을 넘겨받은 뒤 이런 보이스피싱 범죄에 활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아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김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직장인 박모 씨는 검찰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에 4천8백만 원을 송금했습니다.

개인정보를 다 알고 있어 꼼짝없이 속았다고 말합니다.

<인터뷰>박모씨(보이스피싱 피해자): "마이너스 한도도 알고, 내가 불러주지 않은 카드에 대해서도 알고.."

이렇게 박 씨가 송금한 돈은 즉시 인출돼 회수가 불가능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기에 쓰기 위해 통장을 사모으는 업자들이 있습니다.

한 포털사이트 카페의 게시판. 통장과 현금카드, 개인정보 등을 사들인다는 광고가 수두룩합니다.

넘겨받은 통장은 범죄에 활용됩니다.

<인터뷰>통장 양도자(음성변조):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해준다고 해서 그걸 믿고 그대로 (통장을)넘긴 거거든요. (사기)피해자 쪽에서 제 계좌를 신고를 했어요"

금감원이 최근 적발한 이런 불법매매업자는 110여 명.

적발이 됐지만 버젓이 불법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불법통장매매 혐의자: "법인 통장은 80이고요, 개인통장은 인터넷뱅킹 되는 거 60이에요"

이런 업자들에게 통장이나 현금카드를 넘긴 사람도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

<인터뷰>조성래(금감원 서민금융지원실장): "대출 또는 취업등을 미끼로 사기범들이 예금통장이나 현금카드를 요청하는 경우 절대 응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금융감독원은 이번에 적발된 116곳의 불법매매혐의업자들을 경찰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