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은행 수수료 인하 방안 확정
입력 2011.10.26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은행들이 수수료 인하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각종 수수료가 절반까지 줄어들고, 평균 백개가 넘는 수수료 종류도 대폭 줄어듭니다.

민필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은행들이 현금자동지급기의 계좌이체 수수료와 입출금 수수료를 많게는 50%까지 내리기로 했습니다.

특히 하나은행은 자기 은행 간 이체수수료는 영업시간 외에도 면제하기로 했습니다.

창구 송금 수수료도 세부화되면서 낮아집니다.

신한은행은 3만 원 넘게 다른 은행으로 계좌 이체할 때 3천 원의 수수료를 받았지만, 10만 원 이하일 경우 6백 원을 받는 등 수수료가 대폭 낮아집니다.

현금지급기에서 두번 이상 돈을 찾을 경우 두번째부터 수수료가 절반으로 줄어듭니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소외계층은 계좌이체와 현금 인출 수수료가 면제됩니다.

최대 195가지나 되던 수수료 종류도 백개 이하로 대폭 줄였습니다.

<인터뷰>신순철(신한은행 개인금융부 부장):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이번에 수수료를 대폭 인하라게 되었습니다."

증권사와 보험사, 카드사 등 다른 금융기관들도 대학생 학자금 대출 등 서민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습니다.

저축성 보험 해약 환급률을 높아지고, 독거노인 지원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이 조성됩니다..

은행연합회와 금융투자협회 등은 내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금융권 사회 공헌 방안'을 발표합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 [생생경제] 은행 수수료 인하 방안 확정
    • 입력 2011-10-26 07:06:5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은행들이 수수료 인하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각종 수수료가 절반까지 줄어들고, 평균 백개가 넘는 수수료 종류도 대폭 줄어듭니다.

민필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은행들이 현금자동지급기의 계좌이체 수수료와 입출금 수수료를 많게는 50%까지 내리기로 했습니다.

특히 하나은행은 자기 은행 간 이체수수료는 영업시간 외에도 면제하기로 했습니다.

창구 송금 수수료도 세부화되면서 낮아집니다.

신한은행은 3만 원 넘게 다른 은행으로 계좌 이체할 때 3천 원의 수수료를 받았지만, 10만 원 이하일 경우 6백 원을 받는 등 수수료가 대폭 낮아집니다.

현금지급기에서 두번 이상 돈을 찾을 경우 두번째부터 수수료가 절반으로 줄어듭니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소외계층은 계좌이체와 현금 인출 수수료가 면제됩니다.

최대 195가지나 되던 수수료 종류도 백개 이하로 대폭 줄였습니다.

<인터뷰>신순철(신한은행 개인금융부 부장):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이번에 수수료를 대폭 인하라게 되었습니다."

증권사와 보험사, 카드사 등 다른 금융기관들도 대학생 학자금 대출 등 서민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습니다.

저축성 보험 해약 환급률을 높아지고, 독거노인 지원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이 조성됩니다..

은행연합회와 금융투자협회 등은 내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금융권 사회 공헌 방안'을 발표합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