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생동물 밀렵 기승
입력 2011.10.26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은 겨울잠에 들어가기 전 야생동물들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입니다.

이때를 노려, 밀렵꾼들이 야산 곳곳에는 쳐놓은 그물과 덫에 야생동물들이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김민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 허리에 삥 둘러쳐 친 그물에 살모사가 걸려있습니다.

밀렵꾼이 타고 온 차 속에선 먼저 잡힌 유혈목이와 누룩뱀, 살모사 등이 발견됩니다.

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가 지난 21일 하루에만 경북 구미 일대 야산에서 뱀그물과 통발 130여 점을 수거한 결과, 2백 마리가 넘는 뱀을 발견했습니다.

<인터뷰>유명원(한국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 "뱀이 산으로 오를때 능선에 그물 걸면 잡히게 돼, 이맘때가 가장 밀렵이 많아요"

밀렵 대상은 겨울잠을 앞둔 뱀 뿐만이 아닙니다.

야산 곳곳에는 멧돼지와 노루 등 야생동물이 오가는 길목 근처에 3,4미터 건너 하나씩 올무가 설치돼 있습니다.

동물보호협회 회원 네 명이 한 시간 남짓 야산 한 곳에서 수거한 올무만 20개가 넘습니다.

전국적으로 불법 밀렵 단속 건수는 해마다 7,8백 건에 이르지만 대부분 불구속되거나 벌금형에 그치다 보니 밀렵이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익기(구환경청 자연환경과): "강도가 약한 면이 있고 실제 포획 이후 얻을 수 있는 수익이 많아 빈번히 이뤄져..."

그나마 동물보호단체가 해마다 밀렵도구 수거에 나서곤 하지만, 부분적인 활동에 그쳐, 야생동물의 수난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 야생동물 밀렵 기승
    • 입력 2011-10-26 07:06: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요즘은 겨울잠에 들어가기 전 야생동물들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입니다.

이때를 노려, 밀렵꾼들이 야산 곳곳에는 쳐놓은 그물과 덫에 야생동물들이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김민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 허리에 삥 둘러쳐 친 그물에 살모사가 걸려있습니다.

밀렵꾼이 타고 온 차 속에선 먼저 잡힌 유혈목이와 누룩뱀, 살모사 등이 발견됩니다.

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가 지난 21일 하루에만 경북 구미 일대 야산에서 뱀그물과 통발 130여 점을 수거한 결과, 2백 마리가 넘는 뱀을 발견했습니다.

<인터뷰>유명원(한국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 "뱀이 산으로 오를때 능선에 그물 걸면 잡히게 돼, 이맘때가 가장 밀렵이 많아요"

밀렵 대상은 겨울잠을 앞둔 뱀 뿐만이 아닙니다.

야산 곳곳에는 멧돼지와 노루 등 야생동물이 오가는 길목 근처에 3,4미터 건너 하나씩 올무가 설치돼 있습니다.

동물보호협회 회원 네 명이 한 시간 남짓 야산 한 곳에서 수거한 올무만 20개가 넘습니다.

전국적으로 불법 밀렵 단속 건수는 해마다 7,8백 건에 이르지만 대부분 불구속되거나 벌금형에 그치다 보니 밀렵이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익기(구환경청 자연환경과): "강도가 약한 면이 있고 실제 포획 이후 얻을 수 있는 수익이 많아 빈번히 이뤄져..."

그나마 동물보호단체가 해마다 밀렵도구 수거에 나서곤 하지만, 부분적인 활동에 그쳐, 야생동물의 수난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