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총력 유세로 공식 선거전 마무리
입력 2011.10.26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3일 동안 이어졌던 10.26 재보궐 선거 공식 선거전이 어제 마무리됐습니다.

나경원, 박원순 두 후보는 자정까지 유세전을 이어갔고 여야 대선 주자와 지도부도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보도에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는 어제 새벽부터 자정까지 서울 곳곳을 돌며 시민들에게 마지막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나 후보는 늦은 밤 서울 명동에서 재보선 필승을 다짐하는 대규모 유세전을 펼치고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공식 선거운동을 마무리했습니다.

<인터뷰>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 "서울시민 행복한 서울, 생활특별시 서울 그리고 서울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겠습니다."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나경원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아 시민들의 건의사항을 적은 수첩을 건네며 정당 정치를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현장음>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시민들이 어려움 호소하고 안타까운 얘기들 하시는데 이 문제도 꼭 당선돼서 해결해주시기를 부탁한다."

박원순 무소속 후보는 어제 새벽 0시부터 자정까지 24시간 동안 서울 전역을 돌면서 경청유세를 이어갔습니다.

박 후보는 광화문에서 열리는 총 집중유세에 참석한 뒤 명동과 청계천을 걸어가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동대문에서 마지막 유세를 끝냈습니다.

<현장음> 박원순(서울시장 후보): "시민여러분과 함께 늘 여러분의 곁에서 여러분을 지키고 여러분의 꿈을 실현하는 그런 서울 시장이 되겠습니다. "

민주당 손학규 대표 등 야권 지도부는 서울광장에서 박원순 후보의 승리가 야권 대통합의 신호탄이라며 투표 참여를 역설했습니다.

<인터뷰> 손학규 (민주당 대표): "투표가, 시민의 참여가 새로운 서울을 만들어나갈 것입니다. 투표장에서 새로운 서울을 엽시다."

사활을 건 선거전 결과는 이르면 오늘 밤 11시쯤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 여야, 총력 유세로 공식 선거전 마무리
    • 입력 2011-10-26 07:56: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13일 동안 이어졌던 10.26 재보궐 선거 공식 선거전이 어제 마무리됐습니다.

나경원, 박원순 두 후보는 자정까지 유세전을 이어갔고 여야 대선 주자와 지도부도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보도에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는 어제 새벽부터 자정까지 서울 곳곳을 돌며 시민들에게 마지막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나 후보는 늦은 밤 서울 명동에서 재보선 필승을 다짐하는 대규모 유세전을 펼치고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공식 선거운동을 마무리했습니다.

<인터뷰>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 "서울시민 행복한 서울, 생활특별시 서울 그리고 서울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겠습니다."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나경원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아 시민들의 건의사항을 적은 수첩을 건네며 정당 정치를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현장음>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시민들이 어려움 호소하고 안타까운 얘기들 하시는데 이 문제도 꼭 당선돼서 해결해주시기를 부탁한다."

박원순 무소속 후보는 어제 새벽 0시부터 자정까지 24시간 동안 서울 전역을 돌면서 경청유세를 이어갔습니다.

박 후보는 광화문에서 열리는 총 집중유세에 참석한 뒤 명동과 청계천을 걸어가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동대문에서 마지막 유세를 끝냈습니다.

<현장음> 박원순(서울시장 후보): "시민여러분과 함께 늘 여러분의 곁에서 여러분을 지키고 여러분의 꿈을 실현하는 그런 서울 시장이 되겠습니다. "

민주당 손학규 대표 등 야권 지도부는 서울광장에서 박원순 후보의 승리가 야권 대통합의 신호탄이라며 투표 참여를 역설했습니다.

<인터뷰> 손학규 (민주당 대표): "투표가, 시민의 참여가 새로운 서울을 만들어나갈 것입니다. 투표장에서 새로운 서울을 엽시다."

사활을 건 선거전 결과는 이르면 오늘 밤 11시쯤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