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7개 저축은행 영업정지
‘불법 대출’ 前 저축은행 대표 실형 확정
입력 2011.10.26 (09:53) 수정 2011.10.26 (10:02) 사회
대법원 1부는 차명으로 거액을 불법 대출받아 기존 부실대출금 등을 갚은 혐의로 기소된 전 전북 고려상호저축은행 대표이사 조희국 씨와 김영구 씨에 대해 징역 3년과 징역 2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조 씨 등은 저축은행을 운영하면서 자기자본비율 악화를 숨기기 위해 임직원 지인들의 명의로 차명대출을 받은 뒤, 기존 대출금 상환과 유상증자 주금납입 등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전북 고려상호저축은행은 경영진들의 무리한 대출로 부실이 누적되다 결국 파산했습니다.
  • ‘불법 대출’ 前 저축은행 대표 실형 확정
    • 입력 2011-10-26 09:53:06
    • 수정2011-10-26 10:02:06
    사회
대법원 1부는 차명으로 거액을 불법 대출받아 기존 부실대출금 등을 갚은 혐의로 기소된 전 전북 고려상호저축은행 대표이사 조희국 씨와 김영구 씨에 대해 징역 3년과 징역 2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조 씨 등은 저축은행을 운영하면서 자기자본비율 악화를 숨기기 위해 임직원 지인들의 명의로 차명대출을 받은 뒤, 기존 대출금 상환과 유상증자 주금납입 등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전북 고려상호저축은행은 경영진들의 무리한 대출로 부실이 누적되다 결국 파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