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궁경부암 백신, 남자 아이도 맞아야”
입력 2011.10.26 (10:01) 수정 2011.10.26 (18:45) 연합뉴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 Advisory Committee on Immunization Practices)는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을 남자아이들에게도 맞힐 것을 CDC에 권고했다고 AP통신 등이 25일 보도했다.

ACIP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가 남성에게도 나타나는 성병의 일종인 콘딜로마(성기 사마귀)와 직장암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이를 예방하고, 여성의 HPV 감염을 간접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11-12세의 남자아이들에게도 자궁경부암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CDC는 ACIP의 권고를 받아들일 것인지를 두 달 안에 결정하게 된다.

ACIP의 이 같은 권고는 여자아이들의 HPV 백신 접종이 부진하자 이를 간접적으로 보완하기 위해 나온 것으로 보인다.

CDC 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앤 슈차트 실장은 5년에 걸쳐 3번 맞아야 하는 HPV 백신을 1회 접종한 사춘기 소녀들은 49%에 불과하며, 이들 중 작년까지 2-3회 추가접종을 완료한 경우는 3분의 1에 불과하다고 밝히고 HPV 백신의 여성 접종률이 이처럼 낮을 땐 남성을 접종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슈차트 실장은 소녀들의 접종률이 이처럼 낮은 것은 성관계를 시작되기 전에는 맞힐 필요가 없다는 부모의 잘못된 생각 때문이라면서 이 백신은 성행위를 시작하기 전에 접종했을 때 최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HPV 백신은 머크 제약회사의 가다실과 글락소스미스클라인 제약회사의 서바릭스가 있지만 남성용으로도 승인을 받은 것은 가다실뿐이다.

40여 종류의 HPV 가운데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4종류(6-11-16-18형)를 표적으로 하는 가다실은 2006년 9-26세의 여성용으로 승인됐고 이어 2009년 같은 연령대의 남성용으로도 추가 승인을 받았다.

서바릭스는 두 종류의 HPV(16-18형)를 대상으로 한 자궁경부암 백신으로 2009년 10-25세 여성용으로 승인을 받았다.

HPV는 성행위에 의해 감염되는 가장 흔한 바이러스로 성생활이 활발한 연령대의 남녀 중 절반은 평생에 한 번은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HPV는 여서의 자궁경부암 외에도 남성 동성애자들에게는 직장암, 구강성교 행위자에게는 두경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
  • “자궁경부암 백신, 남자 아이도 맞아야”
    • 입력 2011-10-26 10:01:39
    • 수정2011-10-26 18:45:16
    연합뉴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 Advisory Committee on Immunization Practices)는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을 남자아이들에게도 맞힐 것을 CDC에 권고했다고 AP통신 등이 25일 보도했다.

ACIP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가 남성에게도 나타나는 성병의 일종인 콘딜로마(성기 사마귀)와 직장암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이를 예방하고, 여성의 HPV 감염을 간접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11-12세의 남자아이들에게도 자궁경부암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CDC는 ACIP의 권고를 받아들일 것인지를 두 달 안에 결정하게 된다.

ACIP의 이 같은 권고는 여자아이들의 HPV 백신 접종이 부진하자 이를 간접적으로 보완하기 위해 나온 것으로 보인다.

CDC 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앤 슈차트 실장은 5년에 걸쳐 3번 맞아야 하는 HPV 백신을 1회 접종한 사춘기 소녀들은 49%에 불과하며, 이들 중 작년까지 2-3회 추가접종을 완료한 경우는 3분의 1에 불과하다고 밝히고 HPV 백신의 여성 접종률이 이처럼 낮을 땐 남성을 접종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슈차트 실장은 소녀들의 접종률이 이처럼 낮은 것은 성관계를 시작되기 전에는 맞힐 필요가 없다는 부모의 잘못된 생각 때문이라면서 이 백신은 성행위를 시작하기 전에 접종했을 때 최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HPV 백신은 머크 제약회사의 가다실과 글락소스미스클라인 제약회사의 서바릭스가 있지만 남성용으로도 승인을 받은 것은 가다실뿐이다.

40여 종류의 HPV 가운데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4종류(6-11-16-18형)를 표적으로 하는 가다실은 2006년 9-26세의 여성용으로 승인됐고 이어 2009년 같은 연령대의 남성용으로도 추가 승인을 받았다.

서바릭스는 두 종류의 HPV(16-18형)를 대상으로 한 자궁경부암 백신으로 2009년 10-25세 여성용으로 승인을 받았다.

HPV는 성행위에 의해 감염되는 가장 흔한 바이러스로 성생활이 활발한 연령대의 남녀 중 절반은 평생에 한 번은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HPV는 여서의 자궁경부암 외에도 남성 동성애자들에게는 직장암, 구강성교 행위자에게는 두경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