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선 “北, 남측이 정상회담 합의 파기 주장”
입력 2011.10.26 (10:50) 수정 2011.10.26 (15:20) 정치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은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남측이 정상회담 합의를 두차례나 일방적으로 파기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미국 조지아대에서 열린 '남·북·미 3자 토론회'에 참석해 별도로 만난 리 부위원이 이같이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임태희 대통령실장과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만나 정상회담을 약속해 놓고 남측이 일방적으로 파기했다고 북측이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또 "북측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했는데 남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리 위원장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 박주선 “北, 남측이 정상회담 합의 파기 주장”
    • 입력 2011-10-26 10:50:52
    • 수정2011-10-26 15:20:10
    정치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은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남측이 정상회담 합의를 두차례나 일방적으로 파기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미국 조지아대에서 열린 '남·북·미 3자 토론회'에 참석해 별도로 만난 리 부위원이 이같이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임태희 대통령실장과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만나 정상회담을 약속해 놓고 남측이 일방적으로 파기했다고 북측이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또 "북측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했는데 남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리 위원장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