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주·맥주 소비량은 증가…위스키는 감소
입력 2011.10.26 (13:02) 수정 2011.10.26 (15:5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몇년째 감소세를 보였던 소주와 맥주의 소비량이 올해 들어 소폭이나마 반등세로 돌아섰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주류산업협회 집계 결과 올 들어 8월까지 맥주 출고량은 124만 9천 킬로리터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늘어났습니다.

같은기간 맥주 출고량은 2008년 127만 7천 킬로리터에서 2009년 124만 킬로리터, 지난해 121만 킬로리터로 계속 줄어들었지만 3년만에 반등했습니다.

소주도 올들어 8월까지의 출고량이 80만 9천 킬로리터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이상 늘어나 3년 만에 증가세를 기록했습니다.

주류업계는 최근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나면서 회식이나 모임 등이 잦아져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반면 올 8월까지의 위스키 출고량은 2천 321킬로리터로 지난 2008년 보다 60% 가량 감소했습니다.

주류업계는 순한 술을 찾는 쪽으로 문화가 바뀌면서 과거 경기변동의 척도로까지 여겨졌던 양주가 약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소주·맥주 소비량은 증가…위스키는 감소
    • 입력 2011-10-26 13:02:48
    • 수정2011-10-26 15:52:29
    뉴스 12
<앵커 멘트>

몇년째 감소세를 보였던 소주와 맥주의 소비량이 올해 들어 소폭이나마 반등세로 돌아섰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주류산업협회 집계 결과 올 들어 8월까지 맥주 출고량은 124만 9천 킬로리터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늘어났습니다.

같은기간 맥주 출고량은 2008년 127만 7천 킬로리터에서 2009년 124만 킬로리터, 지난해 121만 킬로리터로 계속 줄어들었지만 3년만에 반등했습니다.

소주도 올들어 8월까지의 출고량이 80만 9천 킬로리터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이상 늘어나 3년 만에 증가세를 기록했습니다.

주류업계는 최근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나면서 회식이나 모임 등이 잦아져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반면 올 8월까지의 위스키 출고량은 2천 321킬로리터로 지난 2008년 보다 60% 가량 감소했습니다.

주류업계는 순한 술을 찾는 쪽으로 문화가 바뀌면서 과거 경기변동의 척도로까지 여겨졌던 양주가 약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