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골마을은 지금 ‘본격 겨울나기 준비’
입력 2011.10.26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갑자기 추어진 날씨에 떠신 분들 많을텐데요 내일은 더 추워진데죠.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어느 곳보다 겨울이 일찍 찾아오는 산골마을에선 서둘러 겨울나기를 준비 하느라 바쁜 하루를 보냈습니다.

홍정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산골 마을 마당에서 이웃사촌이 함께 감 수확에 나섰습니다.

가을걷이에 바빠 때를 놓친 사이 곶감용감은 벌써 홍시가 돼버렸지만 따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화목보일러에 넣을 땔감까지 넉넉히 준비하고 나니, 사실상 겨울준비는 끝난 셈입니다.

<인터뷰>안은식·최행규 : "땔깜도 많이 장만 할 것이고 앞으로도. 걱 정없죠 뭐.가을 추수 다 끝났으니까요. 둘 이 물고기나 잡으러 다니면서 즐겁게 놀아 야죠."

집안으로 밀려드는 한기를 막기 위한 바람막이 설치도 산골에선 빼놓을 수 없는 월동 준비입니다.

스티로폼과 비닐로 완전 무장하고 나니, 벌서 추위가 달아나는 것 같습니다.

<인터뷰>박윤종(공주시 반포면) : "뿌듯하고 하고 나면 그리고 불 안 때도 몸이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서리가 내리기 전에 추수를 마쳐야 하는 들녘은 도리깨질이 그칠 줄 모릅니다.

도리깨질 장단에 잘 영근 들깨알이 우수수 쏟아집니다.

<인터뷰>최충용(청양군 청양읍) : "추우면 날이 궂거나하면 이 깨 베어놓은 것이 마른 것이 축축해집니다. 그러면 타작을 할 수가 없어요."

어느새 겨울 문턱에 들어선 산골마을 주민들에겐 하루 해가 짧기만 합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산골마을은 지금 ‘본격 겨울나기 준비’
    • 입력 2011-10-26 13:03:02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 갑자기 추어진 날씨에 떠신 분들 많을텐데요 내일은 더 추워진데죠.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어느 곳보다 겨울이 일찍 찾아오는 산골마을에선 서둘러 겨울나기를 준비 하느라 바쁜 하루를 보냈습니다.

홍정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산골 마을 마당에서 이웃사촌이 함께 감 수확에 나섰습니다.

가을걷이에 바빠 때를 놓친 사이 곶감용감은 벌써 홍시가 돼버렸지만 따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화목보일러에 넣을 땔감까지 넉넉히 준비하고 나니, 사실상 겨울준비는 끝난 셈입니다.

<인터뷰>안은식·최행규 : "땔깜도 많이 장만 할 것이고 앞으로도. 걱 정없죠 뭐.가을 추수 다 끝났으니까요. 둘 이 물고기나 잡으러 다니면서 즐겁게 놀아 야죠."

집안으로 밀려드는 한기를 막기 위한 바람막이 설치도 산골에선 빼놓을 수 없는 월동 준비입니다.

스티로폼과 비닐로 완전 무장하고 나니, 벌서 추위가 달아나는 것 같습니다.

<인터뷰>박윤종(공주시 반포면) : "뿌듯하고 하고 나면 그리고 불 안 때도 몸이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서리가 내리기 전에 추수를 마쳐야 하는 들녘은 도리깨질이 그칠 줄 모릅니다.

도리깨질 장단에 잘 영근 들깨알이 우수수 쏟아집니다.

<인터뷰>최충용(청양군 청양읍) : "추우면 날이 궂거나하면 이 깨 베어놓은 것이 마른 것이 축축해집니다. 그러면 타작을 할 수가 없어요."

어느새 겨울 문턱에 들어선 산골마을 주민들에겐 하루 해가 짧기만 합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