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흥 플라스틱 공장 불…3,000만 원 피해
입력 2011.10.26 (13:53) 수정 2011.10.26 (16:13) 사회
오늘 오전 10시40분쯤 경기도 시흥시 월곶동의 한 재활용 플라스틱 분쇄 공장에서 불이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60제곱미터 규모의 가건물 2동과 컨테이너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안에서 불을 피워 시료검사를 하다, 작업자의 실수로 불길이 공장으로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시흥 플라스틱 공장 불…3,000만 원 피해
    • 입력 2011-10-26 13:53:03
    • 수정2011-10-26 16:13:59
    사회
오늘 오전 10시40분쯤 경기도 시흥시 월곶동의 한 재활용 플라스틱 분쇄 공장에서 불이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60제곱미터 규모의 가건물 2동과 컨테이너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안에서 불을 피워 시료검사를 하다, 작업자의 실수로 불길이 공장으로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