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전자 3분기 만에 적자 전환
입력 2011.10.26 (13:54) 수정 2011.10.26 (15:44) 경제
LG전자가 3분기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습니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12조 8천973억원, 영업손실 31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줄어든 수준이고, 영업이익은 올해 들어 처음 적자로 전환했습니다.

LG전자는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영업손실을 본 이후 올해 들어서는 1분기 1천308억원, 2분기 1천582억원의 흑자 기조를 유지했습니다.

회사 측은 TV와 가전, 에어컨 부문에서는 선진국 시장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비교적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지만, 휴대전화 부문 영업손실이 전 분기보다 커지며 영업손실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LG전자는 휴대전화 적자폭 자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다소 축소됐으나, 스마트폰 매출 감소와 환율 영향으로 전분기보다는 늘어났다고 설명했습니다.
  • LG전자 3분기 만에 적자 전환
    • 입력 2011-10-26 13:54:56
    • 수정2011-10-26 15:44:35
    경제
LG전자가 3분기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습니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12조 8천973억원, 영업손실 31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줄어든 수준이고, 영업이익은 올해 들어 처음 적자로 전환했습니다.

LG전자는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영업손실을 본 이후 올해 들어서는 1분기 1천308억원, 2분기 1천582억원의 흑자 기조를 유지했습니다.

회사 측은 TV와 가전, 에어컨 부문에서는 선진국 시장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비교적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지만, 휴대전화 부문 영업손실이 전 분기보다 커지며 영업손실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LG전자는 휴대전화 적자폭 자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다소 축소됐으나, 스마트폰 매출 감소와 환율 영향으로 전분기보다는 늘어났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