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여자골프대항전 올해도 무산?
입력 2011.10.26 (15:50) 연합뉴스
한일여자골프대항전이 올해도 열리기 힘들어졌다.

26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무산됐던 한일골프대항전을 올해는 태국으로 장소를 옮겨 열기로 했으나 최근 태국에서 발생한 홍수 때문에 개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일본여자프로골프협회(JLPGA)가 타이틀 스폰서를 구하지 못해 대회가 무산된 뒤 양국 여자프골프협회는 태국관광청을 타이틀 스폰서로 하고 올해 12월 첫째주에 방콕 인근 로열GEMS 골프장에서 대회를 열 계획이었다.

KLPGA 관계자는 "대회를 준비하는 기간을 감안한다면 이번 주안에 개최 여부가 결정돼야 하지만 현지 공항도 홍수로 인해 폐쇄되는 상황이어서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일여자골프대항전은 두 나라 정예 멤버로 팀이 구성돼 1999년 첫 대회를 열었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 한일여자골프대항전 올해도 무산?
    • 입력 2011-10-26 15:50:12
    연합뉴스
한일여자골프대항전이 올해도 열리기 힘들어졌다.

26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무산됐던 한일골프대항전을 올해는 태국으로 장소를 옮겨 열기로 했으나 최근 태국에서 발생한 홍수 때문에 개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일본여자프로골프협회(JLPGA)가 타이틀 스폰서를 구하지 못해 대회가 무산된 뒤 양국 여자프골프협회는 태국관광청을 타이틀 스폰서로 하고 올해 12월 첫째주에 방콕 인근 로열GEMS 골프장에서 대회를 열 계획이었다.

KLPGA 관계자는 "대회를 준비하는 기간을 감안한다면 이번 주안에 개최 여부가 결정돼야 하지만 현지 공항도 홍수로 인해 폐쇄되는 상황이어서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일여자골프대항전은 두 나라 정예 멤버로 팀이 구성돼 1999년 첫 대회를 열었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