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요 뻥튀기’ 민자사업…애물단지 전락
입력 2011.10.26 (22:0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로와 전철 등 대형 민자사업들이 엉터리 수요 예측 때문에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자치단체가 이 비용을 보전하면서 재정위기로 내몰리는 경우까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5년 민간자본으로 건설된 시외버스터미널입니다.

오가는 승객이 거의 없고, 승강장도 텅 비다시피 했습니다.

설계 당시 하루 평균 2만 명으로 예측했던 이용객은 지금 겨우 5백 명 정도.

사실상 터미널의 기능을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수원시 관계자 : "전철이 이제 천안까지 내려가잖아요. (승객이)줄 수 밖에 없는데, 그런 예측을 사실상 그때는 할 수가 없었죠. 2003년에는."

지난 2008년 개통된 일산대교.

역시 수요 예측이 잘못돼 통행료 수입이 예상보다 40%나 적습니다.

때문에 경기도는 민간사업자에게 해마다 50억 원이 넘는 혈세를 보전해주고 있습니다.

이 같은 엉터리 민자사업은 자치단체의 재정위기까지 초래합니다.

경기도 용인시는 수요 예측이 잘못된 경전철사업으로 1년 예산의 무려 40%인 5천억 원을 물어주게 됐고, 의정부시도 내년 개통할 경전철로 해마다 수십억 원을 날릴 위기에 처했습니다.

<인터뷰> 박완기(경실련 경기연합회) : "수요 예측이 잘못되더라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기 때문에, 이런일들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일단 벌려놓고 보자는 주먹구구식 민자 사업이 자치단체의 재정을 압박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수요 뻥튀기’ 민자사업…애물단지 전락
    • 입력 2011-10-26 22:00:57
    뉴스9(경인)
<앵커 멘트>

도로와 전철 등 대형 민자사업들이 엉터리 수요 예측 때문에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자치단체가 이 비용을 보전하면서 재정위기로 내몰리는 경우까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5년 민간자본으로 건설된 시외버스터미널입니다.

오가는 승객이 거의 없고, 승강장도 텅 비다시피 했습니다.

설계 당시 하루 평균 2만 명으로 예측했던 이용객은 지금 겨우 5백 명 정도.

사실상 터미널의 기능을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수원시 관계자 : "전철이 이제 천안까지 내려가잖아요. (승객이)줄 수 밖에 없는데, 그런 예측을 사실상 그때는 할 수가 없었죠. 2003년에는."

지난 2008년 개통된 일산대교.

역시 수요 예측이 잘못돼 통행료 수입이 예상보다 40%나 적습니다.

때문에 경기도는 민간사업자에게 해마다 50억 원이 넘는 혈세를 보전해주고 있습니다.

이 같은 엉터리 민자사업은 자치단체의 재정위기까지 초래합니다.

경기도 용인시는 수요 예측이 잘못된 경전철사업으로 1년 예산의 무려 40%인 5천억 원을 물어주게 됐고, 의정부시도 내년 개통할 경전철로 해마다 수십억 원을 날릴 위기에 처했습니다.

<인터뷰> 박완기(경실련 경기연합회) : "수요 예측이 잘못되더라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기 때문에, 이런일들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일단 벌려놓고 보자는 주먹구구식 민자 사업이 자치단체의 재정을 압박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