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내일부터 풀려
입력 2011.10.26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투표일인 오늘은 내륙 지방의 최저 기온이 영하까지 떨어질 정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부터 투표소는 겨울옷 행렬이었습니다.

두꺼운 외투는 기본, 목도리와 장갑으로 중무장했습니다.

이런 옷차림은 투표 마감 시간까지 이어졌습니다.

<인터뷰>최영애(서울 여의도동) : "스카프도 하고 옷도 따뜻하게 입고 그리고 투표하러 나왔습니다."

초겨울 추위가 어느 곳보다 맹위를 떨친 곳은 새벽 시장.

곳곳에 모닥불이 등장했습니다.

<인터뷰>송경철(서울 노량진동) : "갑자기 날씨가 추워져 가지고, 모닥불을 갑자기 때게 됐습니다."

뜨끈한 차가 어느 때보다 인기지만, 몸을 녹이는 덴 역부족인 듯합니다.

<녹취>"어우, 추워."

출근길 직장인들도 잔뜩 움츠러들었습니다.

손은 주머니를 찾아 들어가기 바빴고, 너나없이 목도리를 꺼내 둘렀습니다.

<인터뷰>조주희(서울 쌍문동) : "계속 쌀쌀해 가지고 원래 안 하던 이것(목도리)까지 입고 왔거든요. 진짜 좀 춥네요."

대형 마트는 겨울 용품을 가득 준비하고 특별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두꺼운 서리가 내려앉은 대관령이 전국 최저인 영하 5.5도까지 떨어졌고, 서울도 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내일부턴 날씨가 풀리겠습니다.

아침 기온이 오늘보다 3~4도가량 오르고, 낮부터는 평년 기온을 완전히 되찾겠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내일부터 풀려
    • 입력 2011-10-26 22:02:27
    뉴스 9
<앵커 멘트>

투표일인 오늘은 내륙 지방의 최저 기온이 영하까지 떨어질 정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부터 투표소는 겨울옷 행렬이었습니다.

두꺼운 외투는 기본, 목도리와 장갑으로 중무장했습니다.

이런 옷차림은 투표 마감 시간까지 이어졌습니다.

<인터뷰>최영애(서울 여의도동) : "스카프도 하고 옷도 따뜻하게 입고 그리고 투표하러 나왔습니다."

초겨울 추위가 어느 곳보다 맹위를 떨친 곳은 새벽 시장.

곳곳에 모닥불이 등장했습니다.

<인터뷰>송경철(서울 노량진동) : "갑자기 날씨가 추워져 가지고, 모닥불을 갑자기 때게 됐습니다."

뜨끈한 차가 어느 때보다 인기지만, 몸을 녹이는 덴 역부족인 듯합니다.

<녹취>"어우, 추워."

출근길 직장인들도 잔뜩 움츠러들었습니다.

손은 주머니를 찾아 들어가기 바빴고, 너나없이 목도리를 꺼내 둘렀습니다.

<인터뷰>조주희(서울 쌍문동) : "계속 쌀쌀해 가지고 원래 안 하던 이것(목도리)까지 입고 왔거든요. 진짜 좀 춥네요."

대형 마트는 겨울 용품을 가득 준비하고 특별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두꺼운 서리가 내려앉은 대관령이 전국 최저인 영하 5.5도까지 떨어졌고, 서울도 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내일부턴 날씨가 풀리겠습니다.

아침 기온이 오늘보다 3~4도가량 오르고, 낮부터는 평년 기온을 완전히 되찾겠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