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단지서 승용차 전복…주민 6명 사상
입력 2011.10.26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훤한 대낮. 아파트 단지에서 달리던 승용차가 주민들을 덮쳐 여섯명이 다치거나 숨졌습니다.

운전자는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합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대가 아파트 입구 쪽으로 다가옵니다.

점점 속도가 붙은 승용차는 차단기를 뚫고 아파트 단지 안으로 빠르게 진입합니다.

내리막 길에서 주민들을 잇따라 치었고, 가로등과 가로수는 모두 부러졌습니다.

<인터뷰>안종찬(목격자) : "막 뛰어가 내려가 봤는데, 이미 차는 전복돼 있는 상태고 사람 4명은 이미 쓰러져서 의식이 거의 없을 정도고 어머니도 울고"

산책을 나왔던 주민 89살 이모 할머니와 딸 52살 유모 씨가 숨졌습니다.

또 8살 최모 군이 숨지고 함께 있던 7살 조모 군이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영어학원 가려고 (학원) 차를 기다리다가… 거기(사고장소)가 차 서는 데거든요."

운전자 38살 김모 씨와 함께 타고 있던 아들도 다쳤습니다.

휜 내리막길을 빠른 속도로 내려오던 차량은 결국 화단을 들이 받고 전복됐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운전자 김모 씨의 말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아파트 단지서 승용차 전복…주민 6명 사상
    • 입력 2011-10-26 22:02:38
    뉴스 9
<앵커 멘트>

훤한 대낮. 아파트 단지에서 달리던 승용차가 주민들을 덮쳐 여섯명이 다치거나 숨졌습니다.

운전자는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합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대가 아파트 입구 쪽으로 다가옵니다.

점점 속도가 붙은 승용차는 차단기를 뚫고 아파트 단지 안으로 빠르게 진입합니다.

내리막 길에서 주민들을 잇따라 치었고, 가로등과 가로수는 모두 부러졌습니다.

<인터뷰>안종찬(목격자) : "막 뛰어가 내려가 봤는데, 이미 차는 전복돼 있는 상태고 사람 4명은 이미 쓰러져서 의식이 거의 없을 정도고 어머니도 울고"

산책을 나왔던 주민 89살 이모 할머니와 딸 52살 유모 씨가 숨졌습니다.

또 8살 최모 군이 숨지고 함께 있던 7살 조모 군이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영어학원 가려고 (학원) 차를 기다리다가… 거기(사고장소)가 차 서는 데거든요."

운전자 38살 김모 씨와 함께 타고 있던 아들도 다쳤습니다.

휜 내리막길을 빠른 속도로 내려오던 차량은 결국 화단을 들이 받고 전복됐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운전자 김모 씨의 말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