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키, ‘아줌마의 힘’으로 런던 간다!
입력 2011.10.26 (22:07) 수정 2011.10.26 (23: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 하키 대표팀이 아줌마의 힘으로 내년 런던 올림픽 메달에 도전합니다.

특히 주장 이선옥 선수는 3살 난 딸을 키우면서도 팀의 든든한 구심점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키장에 선글라스를 끼고 장난감 스틱을 든 아이가 찾아왔습니다.

대표팀의 주장, 이선옥 선수의 25개월 된 딸 강민입니다.

강민이가 벤치에서 엄마를 응원하는 동안 이선옥은 매섭게 스틱을 휘두릅니다.

올림픽 메달 3수에 도전하는 만큼 런던에서 아줌마의 힘을 보여줄 각오입니다.

<인터뷰>이선옥(여자 하키 대표팀 주장) : "아줌마가 되다 보니까 좀 강해지는 건 있어요. 그걸 운동장에서도 보여드릴게요. 대한민국 아줌마가 강하잖아요."

이선옥을 포함해 여자 하키 대표팀의 기혼자는 모두 3명.

아이를 키우면서 훈련을 병행하는 아줌마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팀의 결속력은 한층 단단해졌습니다.

<인터뷰>김성희(여자 하키 대표팀) : "언니가 아기까지 가졌으니까 가족적인 분위기가 많이 되면서 단합이 많이 되는 것 같아요."

96년 애틀랜타 은메달 이후 16년만에 메달에 도전하는 여자하키대표팀의 구심점은 대한민국 아줌마입니다.

<인터뷰>이선옥(여자 하키 대표팀 주장) : "엄마가 운동 열심히해서 올림픽 메달 따면 강민이 맛있는거 많이 사줄 수 있는데, 엄마 운동 계속해도 되지?"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하키, ‘아줌마의 힘’으로 런던 간다!
    • 입력 2011-10-26 22:07:03
    • 수정2011-10-26 23:02:42
    뉴스 9
<앵커 멘트>

여자 하키 대표팀이 아줌마의 힘으로 내년 런던 올림픽 메달에 도전합니다.

특히 주장 이선옥 선수는 3살 난 딸을 키우면서도 팀의 든든한 구심점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키장에 선글라스를 끼고 장난감 스틱을 든 아이가 찾아왔습니다.

대표팀의 주장, 이선옥 선수의 25개월 된 딸 강민입니다.

강민이가 벤치에서 엄마를 응원하는 동안 이선옥은 매섭게 스틱을 휘두릅니다.

올림픽 메달 3수에 도전하는 만큼 런던에서 아줌마의 힘을 보여줄 각오입니다.

<인터뷰>이선옥(여자 하키 대표팀 주장) : "아줌마가 되다 보니까 좀 강해지는 건 있어요. 그걸 운동장에서도 보여드릴게요. 대한민국 아줌마가 강하잖아요."

이선옥을 포함해 여자 하키 대표팀의 기혼자는 모두 3명.

아이를 키우면서 훈련을 병행하는 아줌마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팀의 결속력은 한층 단단해졌습니다.

<인터뷰>김성희(여자 하키 대표팀) : "언니가 아기까지 가졌으니까 가족적인 분위기가 많이 되면서 단합이 많이 되는 것 같아요."

96년 애틀랜타 은메달 이후 16년만에 메달에 도전하는 여자하키대표팀의 구심점은 대한민국 아줌마입니다.

<인터뷰>이선옥(여자 하키 대표팀 주장) : "엄마가 운동 열심히해서 올림픽 메달 따면 강민이 맛있는거 많이 사줄 수 있는데, 엄마 운동 계속해도 되지?"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