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181회] 추억? 한국시리즈 2인자들의 ‘악몽’
입력 2011.10.26 (22:35) 수정 2011.10.26 (22:49) 옐로우카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승자가 있으면 패자가 있고, 환호하는 자 뒤엔 고개를 떨군 자가 있게 마련... 2011년 최후의 승자를 가리는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는 또 누가 웃고 누가 울게 될까요?



이번 주 <이광용의 옐로우카드>는 마지막 순간 고개를 떨궈야 했던 아름다운 ‘2인자’들을 추억해봅니다. 석패의 눈물로 기억되는 팀과 선수, 감독들이 그 주인공입니다. 여러분의 기억도 함께 꺼내어 보시죠. 클릭!



☞ 옐로우카드 179회 댓글 이벤트 당첨자

khkyoon, casterizer, ochenge, ksa99247, wowwhite,

everpssweet, leedu221, southtiger, foxion, daiji









  • [181회] 추억? 한국시리즈 2인자들의 ‘악몽’
    • 입력 2011-10-26 22:35:41
    • 수정2011-10-26 22:49:14
    옐로우카드
승자가 있으면 패자가 있고, 환호하는 자 뒤엔 고개를 떨군 자가 있게 마련... 2011년 최후의 승자를 가리는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는 또 누가 웃고 누가 울게 될까요?



이번 주 <이광용의 옐로우카드>는 마지막 순간 고개를 떨궈야 했던 아름다운 ‘2인자’들을 추억해봅니다. 석패의 눈물로 기억되는 팀과 선수, 감독들이 그 주인공입니다. 여러분의 기억도 함께 꺼내어 보시죠. 클릭!



☞ 옐로우카드 179회 댓글 이벤트 당첨자

khkyoon, casterizer, ochenge, ksa99247, wowwhite,

everpssweet, leedu221, southtiger, foxion, daiji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