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전드를 찾아서] ‘복싱 전설’ 유명우 “제2 황금기 꿈”
입력 2011.10.27 (08:06) 수정 2011.10.27 (08:41)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짱구’장정구와 함께 80년대 권투 전성기를 이끌었던 전 세계챔피언, 유명우가 복싱계로 돌아왔습니다.



침체된 프로복싱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는데요~



함께 만나보시죠!



<리포트>



헝그리 스포츠의 상징 복싱!



7, 80년대 국내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던 스포츠 가운데 하나였는데요.



주먹 하나로 세계를 제패해 국민들에게 작은 위안과 희망을 안겨주었던 前 WBA 세계챔피언 유명우!



그가 프로복싱의 부활을 위해 다시 링으로 돌아왔습니다.



<인터뷰> 유명우(前 WBA 주니어 플라이급 세계챔피언/39전 38승(13KO) 1패) : "(다시 링으로 돌아오신 이유? 제가 프로모팅 하면서 후배 선수들한테 활력을 넣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한국 프로복싱 사상 유일무이한 36연승의 주인공!



우리 복싱사에 수많은 기록들을 세웠던 천재 복서인데요~



그가 추억하는 최고의 경기는 뭘까요?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가장 기억에 오래 남는 경기는?) 챔피언이 되고 싶었고요. 꿈이 챔피언이었고. 85년도에 세계타이틀에 도전해서 미국 선수를 제압하고 챔피언에 등극했던 시합이 가장 기억에 남죠."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1라운드 2분 46초로 최단 시간 KO승을 거뒀는데?) 파나마가 좀 더운 지방 선수 아닙니까. (경기 당일) 날씨가 굉장히 좀 쌀쌀했던 기억이 나요. 그때 그 선수가 몸이 채 풀리기 전에 경기가 끝났던 것 같습니다."



무하마드 알리와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 등 7,80년대는 그야말로 복싱의 전성기였는데요.



최고의 황금기를 회상하니 행복감과 아쉬움이 동시에 밀려옵니다.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 (7, 80년대 복싱의 인기는 어느 정도?) 지금의 아이돌스타나 선동렬 감독, 양준혁 선수에 비견될 정도로 사실 홍수환 선배가 경기를 할 때는 도로에 차가 없을 정도로 그렇게 한산한 그런 풍경도 있었고요."



침체 돼 있는 한국 복싱의 현실을 보면 그저 안타까울 뿐인데요.



그의 바람은 오직 한가지!



복싱이 제2의 황금기를 맞는 것이라고 합니다.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유명우가 꿈꾸는 미래는?) 우리 후배들이 정말 링에서 외롭지 않게 열렬한 환호와 박수를 받으면서 뛸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은퇴인들이 합심하면 그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대한민국 권투 파이팅입니다!"



오늘 새벽 기성용이 리그컵에서 시즌 5호 도움을 올렸는데요!



기분 좋은 소식과 함께 오늘 방송 마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하루의 스포츠 중심!



스포츠타임~!
  • [레전드를 찾아서] ‘복싱 전설’ 유명우 “제2 황금기 꿈”
    • 입력 2011-10-27 08:06:04
    • 수정2011-10-27 08:41:29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짱구’장정구와 함께 80년대 권투 전성기를 이끌었던 전 세계챔피언, 유명우가 복싱계로 돌아왔습니다.



침체된 프로복싱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는데요~



함께 만나보시죠!



<리포트>



헝그리 스포츠의 상징 복싱!



7, 80년대 국내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던 스포츠 가운데 하나였는데요.



주먹 하나로 세계를 제패해 국민들에게 작은 위안과 희망을 안겨주었던 前 WBA 세계챔피언 유명우!



그가 프로복싱의 부활을 위해 다시 링으로 돌아왔습니다.



<인터뷰> 유명우(前 WBA 주니어 플라이급 세계챔피언/39전 38승(13KO) 1패) : "(다시 링으로 돌아오신 이유? 제가 프로모팅 하면서 후배 선수들한테 활력을 넣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한국 프로복싱 사상 유일무이한 36연승의 주인공!



우리 복싱사에 수많은 기록들을 세웠던 천재 복서인데요~



그가 추억하는 최고의 경기는 뭘까요?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가장 기억에 오래 남는 경기는?) 챔피언이 되고 싶었고요. 꿈이 챔피언이었고. 85년도에 세계타이틀에 도전해서 미국 선수를 제압하고 챔피언에 등극했던 시합이 가장 기억에 남죠."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1라운드 2분 46초로 최단 시간 KO승을 거뒀는데?) 파나마가 좀 더운 지방 선수 아닙니까. (경기 당일) 날씨가 굉장히 좀 쌀쌀했던 기억이 나요. 그때 그 선수가 몸이 채 풀리기 전에 경기가 끝났던 것 같습니다."



무하마드 알리와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 등 7,80년대는 그야말로 복싱의 전성기였는데요.



최고의 황금기를 회상하니 행복감과 아쉬움이 동시에 밀려옵니다.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 (7, 80년대 복싱의 인기는 어느 정도?) 지금의 아이돌스타나 선동렬 감독, 양준혁 선수에 비견될 정도로 사실 홍수환 선배가 경기를 할 때는 도로에 차가 없을 정도로 그렇게 한산한 그런 풍경도 있었고요."



침체 돼 있는 한국 복싱의 현실을 보면 그저 안타까울 뿐인데요.



그의 바람은 오직 한가지!



복싱이 제2의 황금기를 맞는 것이라고 합니다.



<인터뷰> 유명우(前 WBA 세계챔피언) : "(유명우가 꿈꾸는 미래는?) 우리 후배들이 정말 링에서 외롭지 않게 열렬한 환호와 박수를 받으면서 뛸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은퇴인들이 합심하면 그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대한민국 권투 파이팅입니다!"



오늘 새벽 기성용이 리그컵에서 시즌 5호 도움을 올렸는데요!



기분 좋은 소식과 함께 오늘 방송 마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하루의 스포츠 중심!



스포츠타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