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분기 GDP 3.4% 성장…21개월 만에 최저 수준
입력 2011.10.27 (13:04) 수정 2011.10.27 (15:4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약 2년 만에 최저 수준을, 1년 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달성이 어려워지게 됐습니다.

민필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은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GDP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성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분기와 동일한 수치로, 지난 2009년 3분기 1.0%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입니다.

3분기 실질 GDP는 전기 대비로는 0.7% 상승해, 지난해 4분기 0.5% 이후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지출 측면에서 민간소비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증가율이 2.2%로 지난 2분기의 2.9%보다 더 둔화됐습니다.

건설투자는 4.2% 감소했고, 설비투자는 1.4%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재화와 서비스의 수출은 6.4% 증가했습니다.

올해 들어 평균 3.7%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4분기 6%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지 않을 경우 한은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인 연 4.3% 달성은 어렵게 됐습니다.

교역조건 변화를 반영한 실질국내총소득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6% 늘어 전분기의 0.5%보다 소폭 증가했습니다.

한국은행은 "7월 중 집중호우의 영향으로 농림어업과 관광업 등이 상당히 위축됐고, 유럽발 위기가 심화되면서 3분기 성장이 예상보다 낮았다"면서 "산술적으로 보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달성은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 3분기 GDP 3.4% 성장…21개월 만에 최저 수준
    • 입력 2011-10-27 13:04:04
    • 수정2011-10-27 15:41:10
    뉴스 12
<앵커 멘트>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약 2년 만에 최저 수준을, 1년 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달성이 어려워지게 됐습니다.

민필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은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GDP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성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분기와 동일한 수치로, 지난 2009년 3분기 1.0%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입니다.

3분기 실질 GDP는 전기 대비로는 0.7% 상승해, 지난해 4분기 0.5% 이후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지출 측면에서 민간소비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증가율이 2.2%로 지난 2분기의 2.9%보다 더 둔화됐습니다.

건설투자는 4.2% 감소했고, 설비투자는 1.4%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재화와 서비스의 수출은 6.4% 증가했습니다.

올해 들어 평균 3.7%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4분기 6%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지 않을 경우 한은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인 연 4.3% 달성은 어렵게 됐습니다.

교역조건 변화를 반영한 실질국내총소득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6% 늘어 전분기의 0.5%보다 소폭 증가했습니다.

한국은행은 "7월 중 집중호우의 영향으로 농림어업과 관광업 등이 상당히 위축됐고, 유럽발 위기가 심화되면서 3분기 성장이 예상보다 낮았다"면서 "산술적으로 보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달성은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