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 ‘보부상 추모제’, 보은의 마음 500년
입력 2011.10.27 (13:04) 수정 2011.10.27 (15: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전 약수'로 유명한 경북 봉화군의 오전마을에서는 해마다 이맘때면 '보부상 추모제'를 올립니다.

5백여 년 동안 이어온 전통인데 어떤 사연이 있는지, 김영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소박하나마 정성을 다해 제사상을 차렸습니다.

주민들은 예의를 다해 절을 올립니다.

비석에는 11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습니다.

조선 성종 시대 경상도와 강원도를 넘나들던 보부상들입니다.

<인터뷰>황영수(오전2리 이장) : "이분들이 우리 조상들에게 여기서 살 수 있도록 땅을 희사했죠."

당시 보부상들은 이곳에서 전국 최고 수질로 손꼽히는 약수터를 발견하고 터전을 이뤘다가 자신들의 토지를 주민들에게 희사했습니다.

이 토지는 6년 전 댐 공사로 물에 잠겨 더 이상 농사를 지을 순 없지만 주민들은 보상금을 마을 공동기금으로 적립했습니다.

후손들도 은혜를 잊지 않도록 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신종원(前이장) : "당장 필요하다고 다 써버리면 보이는 게 없으니까 잊어버릴 수 있지."

백 가구가 채 되지 않는 조그만 산골마을에서 5백여 년을 잇고 있는 '보부상 추모제'.

대를 이어 은혜를 잊지 않는 이 소박한 행사가 인정이 메마른 요즘 커다란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재입니다.
  • 경북 ‘보부상 추모제’, 보은의 마음 500년
    • 입력 2011-10-27 13:04:19
    • 수정2011-10-27 15:53:54
    뉴스 12
<앵커 멘트>

'오전 약수'로 유명한 경북 봉화군의 오전마을에서는 해마다 이맘때면 '보부상 추모제'를 올립니다.

5백여 년 동안 이어온 전통인데 어떤 사연이 있는지, 김영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소박하나마 정성을 다해 제사상을 차렸습니다.

주민들은 예의를 다해 절을 올립니다.

비석에는 11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습니다.

조선 성종 시대 경상도와 강원도를 넘나들던 보부상들입니다.

<인터뷰>황영수(오전2리 이장) : "이분들이 우리 조상들에게 여기서 살 수 있도록 땅을 희사했죠."

당시 보부상들은 이곳에서 전국 최고 수질로 손꼽히는 약수터를 발견하고 터전을 이뤘다가 자신들의 토지를 주민들에게 희사했습니다.

이 토지는 6년 전 댐 공사로 물에 잠겨 더 이상 농사를 지을 순 없지만 주민들은 보상금을 마을 공동기금으로 적립했습니다.

후손들도 은혜를 잊지 않도록 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신종원(前이장) : "당장 필요하다고 다 써버리면 보이는 게 없으니까 잊어버릴 수 있지."

백 가구가 채 되지 않는 조그만 산골마을에서 5백여 년을 잇고 있는 '보부상 추모제'.

대를 이어 은혜를 잊지 않는 이 소박한 행사가 인정이 메마른 요즘 커다란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