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정부군, 시민군 연계 세력 캠프 장악
입력 2011.10.27 (14:03) 수정 2011.10.27 (16:06) 국제
필리핀 정부군이 남부 민다나오섬 일대에서 테러와 납치, 살인 등의 범죄를 저질러온 이슬람 시민군 연계조직의 근거지를 장악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지난 24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작전에 공군 오브이텐(OV-10)기와 육군 특수부대 등이 동원됐다고 전했으며, 특수부대 진입 당시 100여 명으로 추정되는 시민군 연계조직은 이미 달아난 상황이었다고 필리핀군은 밝혔습니다.

작전 당시 이 일대 주민 2만여 명은 사전 대피했습니다.

시민군 단체인 모로이슬람해방전선의 전 사령관이 이끄는 것으로 알려진 이 조직은 민다나오 서남부 지역 학교 등을 근거지로 활동해 왔으며, 지난 주 정부군을 잇따라 공격해 군인과 경찰 30여 명을 숨지게 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필리핀내 대표적 시민군 단체인 이 조직은 필리핀 남부지역의 자치권을 요구하면서 40여 년째 게릴라전을 펴왔습니다.
  • 필리핀 정부군, 시민군 연계 세력 캠프 장악
    • 입력 2011-10-27 14:03:42
    • 수정2011-10-27 16:06:38
    국제
필리핀 정부군이 남부 민다나오섬 일대에서 테러와 납치, 살인 등의 범죄를 저질러온 이슬람 시민군 연계조직의 근거지를 장악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지난 24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작전에 공군 오브이텐(OV-10)기와 육군 특수부대 등이 동원됐다고 전했으며, 특수부대 진입 당시 100여 명으로 추정되는 시민군 연계조직은 이미 달아난 상황이었다고 필리핀군은 밝혔습니다.

작전 당시 이 일대 주민 2만여 명은 사전 대피했습니다.

시민군 단체인 모로이슬람해방전선의 전 사령관이 이끄는 것으로 알려진 이 조직은 민다나오 서남부 지역 학교 등을 근거지로 활동해 왔으며, 지난 주 정부군을 잇따라 공격해 군인과 경찰 30여 명을 숨지게 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필리핀내 대표적 시민군 단체인 이 조직은 필리핀 남부지역의 자치권을 요구하면서 40여 년째 게릴라전을 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