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기 오면 여성·일용직·자영업 고용 불안”
입력 2011.10.27 (14:44) 수정 2011.10.27 (15:43) 사회
경제위기로 인한 고용불안이 여성과 일용직 근로자 그리고 자영업자에게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 고용정보원은 '글로벌 경기침체와 고용정책'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2천년대 두 차례 경제위기로 발생한 고용감소가 여성취업자에게 집중됐다고 밝혔습니다.

카드 대란이 발생한 2003년과 글로벌 금융위기가 도래한 2009년 여성 취업자 수는 전해에 비해 각각 11만 7천 명과 10만 2천 명 줄어든 반면 남성 취업자는 8만 7천 명과 3만 천 명씩 오히려 늘었습니다.

또, 상용직 취업자 수는 금융위기에도 해마다 40만 명씩 늘어났으나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일용직 근로자는 15만 8천 명, 자영업자는 31만 9천 명 감소했습니다.
  • “위기 오면 여성·일용직·자영업 고용 불안”
    • 입력 2011-10-27 14:44:53
    • 수정2011-10-27 15:43:49
    사회
경제위기로 인한 고용불안이 여성과 일용직 근로자 그리고 자영업자에게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 고용정보원은 '글로벌 경기침체와 고용정책'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2천년대 두 차례 경제위기로 발생한 고용감소가 여성취업자에게 집중됐다고 밝혔습니다.

카드 대란이 발생한 2003년과 글로벌 금융위기가 도래한 2009년 여성 취업자 수는 전해에 비해 각각 11만 7천 명과 10만 2천 명 줄어든 반면 남성 취업자는 8만 7천 명과 3만 천 명씩 오히려 늘었습니다.

또, 상용직 취업자 수는 금융위기에도 해마다 40만 명씩 늘어났으나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일용직 근로자는 15만 8천 명, 자영업자는 31만 9천 명 감소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