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권 “수수료 내리고 사회공헌 확대”
입력 2011.10.27 (16:44) 경제
은행연합회 등 5대 금융업협회가 대출 이자를 내리고 내년 사회공헌 예산을 올해보다 50% 이상 증액하는 등 금융권의 사회적 책임을 크게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동규 전국은행연합회장과 황건호 금융투자협회자 등 5개 금융업협회장은 오늘 은행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회적 책임 강화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은행권은 대출 연체이자율을 인하하고, 하한선을 폐지하기로 했으며, 정기 예·적금을 중도 해지하더라도 지금보다 더 높은 이자를 지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금융투자업계는 위탁매매 수수료를 인하하고, 투자자 예탁금 이용료와 신용공여 연체이자율에 대한 수수료 책정 기준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보험업계는 저축성보험 중도 해약 시 지급하는 해약환급액을 높일 예정이며, 손해보험업계는 기존 상품보다 평균 17~18% 저렴한 서민우대 자동차 보험상품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금융권은 또 내년 사회공헌활동 사업 예산을 내년 1조 3천억 원으로 올해보다 50% 이상 늘리기로 했습니다.

금융협회장들은 "금융권은 앞으로 서민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사회공헌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강화함으로써 국민경제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금융권 “수수료 내리고 사회공헌 확대”
    • 입력 2011-10-27 16:44:40
    경제
은행연합회 등 5대 금융업협회가 대출 이자를 내리고 내년 사회공헌 예산을 올해보다 50% 이상 증액하는 등 금융권의 사회적 책임을 크게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동규 전국은행연합회장과 황건호 금융투자협회자 등 5개 금융업협회장은 오늘 은행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회적 책임 강화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은행권은 대출 연체이자율을 인하하고, 하한선을 폐지하기로 했으며, 정기 예·적금을 중도 해지하더라도 지금보다 더 높은 이자를 지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금융투자업계는 위탁매매 수수료를 인하하고, 투자자 예탁금 이용료와 신용공여 연체이자율에 대한 수수료 책정 기준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보험업계는 저축성보험 중도 해약 시 지급하는 해약환급액을 높일 예정이며, 손해보험업계는 기존 상품보다 평균 17~18% 저렴한 서민우대 자동차 보험상품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금융권은 또 내년 사회공헌활동 사업 예산을 내년 1조 3천억 원으로 올해보다 50% 이상 늘리기로 했습니다.

금융협회장들은 "금융권은 앞으로 서민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사회공헌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강화함으로써 국민경제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