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2연승’ 삼성-‘기사회생’ SK, 총력전
입력 2011.10.27 (22:07) 수정 2011.10.27 (22: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시리즈의 향방을 가늠할 삼성과 SK의 3차전이 내일 문학에서 열립니다.



2연승을 거둔 삼성과 기사회생을 노리는 SK 모두 총력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차전 승부를 가른 결승타.



짜릿한 호수비까지, 명승부가 가을야구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철벽 마무리 오승환이 건재한 삼성은 자신감 속에 분위기가 최고조입니다.



포스트시즌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을 잡아낼 만큼 불펜진에 힘이 넘칩니다.



방망이가 다소 부진하지만 기선을 잡으면 굳히기에 들어간다는 계산입니다.



힘겹게 한국시리즈에 오른 SK는 체력이 문제지만, 안방 효과를 노리고 있습니다.



최정과 가을사나이 박정권 등 중심 타선의 활약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집중력만 끌어 올려 분위기 반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올시즌 SK에 강했던 저마노를, SK는 필승카드로 아껴뒀던 송은범을 3차전 선발로 내세웠습니다.



<인터뷰> 류중일(삼성 감독) : "2연승 했으니까 인천가서도 잘 하겠습니다."



<인터뷰>이만수(SK 감독대행) : "우리 선수들을 믿습니다. 홈에 가서 잘 하도록 하겠습니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먼저 3연승한 팀이 우승을 놓친 적이 없어 양팀 모두 총력전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2연승’ 삼성-‘기사회생’ SK, 총력전
    • 입력 2011-10-27 22:07:33
    • 수정2011-10-27 22:30:37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시리즈의 향방을 가늠할 삼성과 SK의 3차전이 내일 문학에서 열립니다.



2연승을 거둔 삼성과 기사회생을 노리는 SK 모두 총력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차전 승부를 가른 결승타.



짜릿한 호수비까지, 명승부가 가을야구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철벽 마무리 오승환이 건재한 삼성은 자신감 속에 분위기가 최고조입니다.



포스트시즌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을 잡아낼 만큼 불펜진에 힘이 넘칩니다.



방망이가 다소 부진하지만 기선을 잡으면 굳히기에 들어간다는 계산입니다.



힘겹게 한국시리즈에 오른 SK는 체력이 문제지만, 안방 효과를 노리고 있습니다.



최정과 가을사나이 박정권 등 중심 타선의 활약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집중력만 끌어 올려 분위기 반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올시즌 SK에 강했던 저마노를, SK는 필승카드로 아껴뒀던 송은범을 3차전 선발로 내세웠습니다.



<인터뷰> 류중일(삼성 감독) : "2연승 했으니까 인천가서도 잘 하겠습니다."



<인터뷰>이만수(SK 감독대행) : "우리 선수들을 믿습니다. 홈에 가서 잘 하도록 하겠습니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먼저 3연승한 팀이 우승을 놓친 적이 없어 양팀 모두 총력전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