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10ㆍ26 재·보궐 선거
박근혜 ‘저력’·안철수 ‘위력’ 확인
입력 2011.10.28 (07:55) 수정 2011.10.28 (08:1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서울시장 선거를 통해 여권에서는 박근혜 전 대표의 저력이 확인됐고, 야권에서는 안철수 교수의 위력이 단순한 바람이 아니라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권에서는 서울시장은 졌지만, 박근혜 전 대표의 저력은 건재하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대세론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지만, 어려웠던 기초단체장 선거를 박 전 대표 지원에 힘 입어 모두 승리했기 때문입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대세론'이란 원래 없는 것이라며 국민속으로 다가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더 많은 분을 만나고 또 얘기를 듣고 더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국민들이 정치권에 화가 많이 나 있더라면서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야권에서는 안철수 교수의 '바람'이 '안철수 대망론', '신당 창당 가능성'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안 교수가, 박원순 시장이 나경원 후보를 이기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안 교수는 그러나 '대권주자' '신당 창당'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얘기들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녹취> 안철수(서울대 교수) : "글쎄요. 당혹스럽네요. 한마디로 그런 결과, 그런 아마도 글쎄요. 이정도만 하시죠"

안 교수는 박원순 시장의 승리는 상식과 비상식 간의 대결에서 시민들이 상식의 손을 들어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박근혜 ‘저력’·안철수 ‘위력’ 확인
    • 입력 2011-10-28 07:55:05
    • 수정2011-10-28 08:11:4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번 서울시장 선거를 통해 여권에서는 박근혜 전 대표의 저력이 확인됐고, 야권에서는 안철수 교수의 위력이 단순한 바람이 아니라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권에서는 서울시장은 졌지만, 박근혜 전 대표의 저력은 건재하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대세론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지만, 어려웠던 기초단체장 선거를 박 전 대표 지원에 힘 입어 모두 승리했기 때문입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대세론'이란 원래 없는 것이라며 국민속으로 다가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더 많은 분을 만나고 또 얘기를 듣고 더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국민들이 정치권에 화가 많이 나 있더라면서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야권에서는 안철수 교수의 '바람'이 '안철수 대망론', '신당 창당 가능성'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안 교수가, 박원순 시장이 나경원 후보를 이기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안 교수는 그러나 '대권주자' '신당 창당'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얘기들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녹취> 안철수(서울대 교수) : "글쎄요. 당혹스럽네요. 한마디로 그런 결과, 그런 아마도 글쎄요. 이정도만 하시죠"

안 교수는 박원순 시장의 승리는 상식과 비상식 간의 대결에서 시민들이 상식의 손을 들어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