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초보 류중일 통했다! ‘삼성 천하 선언’
입력 2011.11.0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삼성의 초보 사령탑 류중일 감독이 데뷔 첫 해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이끌며 성공시대를 활짝 열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승환이 두 팔을 들고 환호하는 순간.



류중일 감독은 SK 이만수 감독을 찾아 위로를 전했습니다.



우승의 공은 선수들에게 돌렸습니다.



<인터뷰>류중일(삼성 감독) : "무엇보다 코치, 선수가 잘 따라줬다. 영광을 선수들에게 돌립니다."



29년 전 개장 1호 홈런을 쳤던 잠실벌에서 통합 우승을 이끈 류중일 감독.



삼성이 5년 만에 우승하며 똘똘 뭉칠수 있었던 데는 소통의 리더십이 컸습니다.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코치들의 의견을 존중했고 선수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렸습니다.



<인터뷰> 류중일(삼성 감독) : "찾아오라해도 안 와요. 그럼 내가 선수들한테 직접 얘기나누러 갔지요."



이런 맏형 리더십을 바탕으로 철벽마운드에 공격 야구를 접목시키는 자신 만의 색깔을 입혔습니다.



당초 4강 전력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부임 첫해, 성공 시대를 열었습니다.



<인터뷰>류중일(삼성 감독) : "올해 우승하면 3년에서 5년은 해태처럼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



류중일 감독의 다음 목표는 오는 25일부터 열릴 아시아시리즈에서 일본과 호주, 타이완을 제치고 왕중왕에 오르는 것입니다.



<인터뷰>류중일(삼성 감독) : "6일 일본으로 떠나서 전지훈련하는데.. 목표는 당연히 우승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초보 류중일 통했다! ‘삼성 천하 선언’
    • 입력 2011-11-01 22:05:05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삼성의 초보 사령탑 류중일 감독이 데뷔 첫 해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이끌며 성공시대를 활짝 열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승환이 두 팔을 들고 환호하는 순간.



류중일 감독은 SK 이만수 감독을 찾아 위로를 전했습니다.



우승의 공은 선수들에게 돌렸습니다.



<인터뷰>류중일(삼성 감독) : "무엇보다 코치, 선수가 잘 따라줬다. 영광을 선수들에게 돌립니다."



29년 전 개장 1호 홈런을 쳤던 잠실벌에서 통합 우승을 이끈 류중일 감독.



삼성이 5년 만에 우승하며 똘똘 뭉칠수 있었던 데는 소통의 리더십이 컸습니다.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코치들의 의견을 존중했고 선수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렸습니다.



<인터뷰> 류중일(삼성 감독) : "찾아오라해도 안 와요. 그럼 내가 선수들한테 직접 얘기나누러 갔지요."



이런 맏형 리더십을 바탕으로 철벽마운드에 공격 야구를 접목시키는 자신 만의 색깔을 입혔습니다.



당초 4강 전력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부임 첫해, 성공 시대를 열었습니다.



<인터뷰>류중일(삼성 감독) : "올해 우승하면 3년에서 5년은 해태처럼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



류중일 감독의 다음 목표는 오는 25일부터 열릴 아시아시리즈에서 일본과 호주, 타이완을 제치고 왕중왕에 오르는 것입니다.



<인터뷰>류중일(삼성 감독) : "6일 일본으로 떠나서 전지훈련하는데.. 목표는 당연히 우승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