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서 진짜 ‘독도와인’ 나왔다
입력 2011.11.02 (06:25) 연합뉴스
'799-805'

암호와 같은 이 숫자는 독도의 우편번호이자 미국 거주 한국계 치과의사가 최근 내놓은 미국 캘리포니아산 와인의 새 이름이다.

이 와인을 출시한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클래라에 거주하는 치과개원의 안재현(49)씨.

원래 와인을 좋아하는 안 씨는 와이너리(포도주 제조업체)를 경영하기 위해 와인 생산·판매회사를 준비하던 중 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헬로키티(Hello Kitty)' 등 일본의 많은 기업이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관련 각종 활동을 지원하는 것을 알고, 지난 1월 미국 와인전문가 등과 함께 아예 상호에 '독도'를 넣어 '독도 와이너리'라는 와인회사를 설립했다.

'독도와이너리' 최고경영자(CEO) 안 씨는 1일(현지시간) "지난해 11월 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한국 내 어린이들도 좋아하는 캐릭터가 일본의 역사 왜곡을 후원하는 기업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는 엄청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비해 한국 기업들은 일본 고객을 의식해 공개적으로 지원활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했다"며 "저는 그 같은 이해관계가 없는 만큼 독도와 관련된 브랜드를 가진 와인을 만들어 판매하고 판매 수익금의 일정액을 독도수호 활동을 하는 단체 등에 기부해 독도 수호에 일조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씨는 독도와 별다른 관련이 없는 일부 와인이 '독도 지킴이 와인'으로 둔갑해 판매되는 것도 '독도와이너리'를 설립하게 된 계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달부터 독도의 우편번호인 '799-805'라는 이름의 와인 1만 병을 만들어 미국에서는 이달 중순, 한국에서는 내년초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카르베네 소비뇽과 피노 누아르, 메를로 등 3개 포도품종 포도주 한 병씩 3병이 한 세트로 돼 있는 이 와인은 나무로 된 케이스와 병에 하늘에서 찍은 독도의 형상을 찍어 넣었으며, 케이스의 안쪽에도 독도의 위치가 표시된 지도를 새겨넣었다.

안 씨는 "한국 내에서는 일본의 침탈 야욕에서 독도를 지켜야 한다는 활동이 다양하고 활발하지만, 한국을 벗어나면 생각보다 독도문제를 아는 외국인들이 많지 않다"며 "이 와인을 마시는 미국인들은 조금이나마 독도를 알게 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독도와이너리는 내년에는 이 와인 이외에도 일본이 중국과도 영토분쟁을 하는 점을 감안해 댜오위다오(釣魚島, 일본명 센카쿠 열도)를 연상할 수 있는 브랜드의 와인도 내놓을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그는 "은퇴하면 요리 전문학교에 진학해 공부한 후 작은 레스토랑에서 직접 만든 와인과 요리를 함께 선보이는 게 꿈"이라며 "독도와인에 관심이 있는 한국 기업들이 있다면 투자를 받아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지역에 한국 요리학교와 문화체험관 등 문화콘텐츠를 만들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안씨는 단국대 치대를 졸업하고 교정전문의 과정을 마친 뒤 1995년 미국으로 이민을 왔으며 같은 치과의사인 부인 나경란(45)씨와 함께 개원했다. 2007년에는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invisalign)'을 공동창업해 나스닥에 기업공개(IPO)하기도 했으며, 현재 미국 치과대학에서 강의도 하고 있다.
  • 미국서 진짜 ‘독도와인’ 나왔다
    • 입력 2011-11-02 06:25:54
    연합뉴스
'799-805'

암호와 같은 이 숫자는 독도의 우편번호이자 미국 거주 한국계 치과의사가 최근 내놓은 미국 캘리포니아산 와인의 새 이름이다.

이 와인을 출시한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클래라에 거주하는 치과개원의 안재현(49)씨.

원래 와인을 좋아하는 안 씨는 와이너리(포도주 제조업체)를 경영하기 위해 와인 생산·판매회사를 준비하던 중 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헬로키티(Hello Kitty)' 등 일본의 많은 기업이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관련 각종 활동을 지원하는 것을 알고, 지난 1월 미국 와인전문가 등과 함께 아예 상호에 '독도'를 넣어 '독도 와이너리'라는 와인회사를 설립했다.

'독도와이너리' 최고경영자(CEO) 안 씨는 1일(현지시간) "지난해 11월 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한국 내 어린이들도 좋아하는 캐릭터가 일본의 역사 왜곡을 후원하는 기업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는 엄청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비해 한국 기업들은 일본 고객을 의식해 공개적으로 지원활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했다"며 "저는 그 같은 이해관계가 없는 만큼 독도와 관련된 브랜드를 가진 와인을 만들어 판매하고 판매 수익금의 일정액을 독도수호 활동을 하는 단체 등에 기부해 독도 수호에 일조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씨는 독도와 별다른 관련이 없는 일부 와인이 '독도 지킴이 와인'으로 둔갑해 판매되는 것도 '독도와이너리'를 설립하게 된 계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달부터 독도의 우편번호인 '799-805'라는 이름의 와인 1만 병을 만들어 미국에서는 이달 중순, 한국에서는 내년초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카르베네 소비뇽과 피노 누아르, 메를로 등 3개 포도품종 포도주 한 병씩 3병이 한 세트로 돼 있는 이 와인은 나무로 된 케이스와 병에 하늘에서 찍은 독도의 형상을 찍어 넣었으며, 케이스의 안쪽에도 독도의 위치가 표시된 지도를 새겨넣었다.

안 씨는 "한국 내에서는 일본의 침탈 야욕에서 독도를 지켜야 한다는 활동이 다양하고 활발하지만, 한국을 벗어나면 생각보다 독도문제를 아는 외국인들이 많지 않다"며 "이 와인을 마시는 미국인들은 조금이나마 독도를 알게 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독도와이너리는 내년에는 이 와인 이외에도 일본이 중국과도 영토분쟁을 하는 점을 감안해 댜오위다오(釣魚島, 일본명 센카쿠 열도)를 연상할 수 있는 브랜드의 와인도 내놓을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그는 "은퇴하면 요리 전문학교에 진학해 공부한 후 작은 레스토랑에서 직접 만든 와인과 요리를 함께 선보이는 게 꿈"이라며 "독도와인에 관심이 있는 한국 기업들이 있다면 투자를 받아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지역에 한국 요리학교와 문화체험관 등 문화콘텐츠를 만들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안씨는 단국대 치대를 졸업하고 교정전문의 과정을 마친 뒤 1995년 미국으로 이민을 왔으며 같은 치과의사인 부인 나경란(45)씨와 함께 개원했다. 2007년에는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invisalign)'을 공동창업해 나스닥에 기업공개(IPO)하기도 했으며, 현재 미국 치과대학에서 강의도 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